시사

시사 > 전체기사

‘박지성 절친’ 에브라 “13세때 성학대 당했다” 고백

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선수 파트리스 에브라. AP뉴시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뛰었던 프랑스의 전 축구선수 파트리스 에브라(40)가 13세에 교사에게 성적 학대를 당한 사실을 고백했다.

영국 BBC는 23일(현지시간) “에브라가 최근 출간된 자신의 자서전을 통해 어린 시절 기억을 털어놨다”고 전했다.

에브라는 영국 더 타임스에 “13세 때 등교 시간을 줄이기 위해 선생님 댁에 머물렀는데 그때 선생님이 침실에서 그런 행위를 했다”며 “어머니께는 최근에야 이 사실을 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도 ‘그때 네가 왜 선생님 댁에서 자는 것을 싫어했는지 몰랐다’고 미안해하셨다”며 “자서전에 이 내용을 쓰지 않기를 바라셨지만, 이건 나 자신을 위한 내용이 아니라 다른 어린이들을 위한 것이기 때문에 어머니를 설득했다”고 덧붙였다.

이어 에브라는 “나도 처음에는 이 내용을 책에 써야 할지 고민했다”면서 “하지만 나와 같은 상황에 부닥쳐 있는 어린이들이 자신을 부끄럽게 여기지 않기를 바라는 마음에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AS모나코에서 뛰던 24세 때 당시 경찰로부터 자신에게 성적 학대를 가했던 교사의 혐의를 묻는 연락을 받았으나 사회적 반향이 두려워 아무것도 증언하지 않았다고 털어놨다. 그는 “그것이 내가 후회하는 일 중 하나”라고 전했다.

에브라는 2006년부터 2014년까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에서 대표 수비수로 활약했으며 우리에겐 박지성과 친한 선수로 유명하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