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천슬라 가나?”…테슬라, 주가 역대 최고치 찍었다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 최고경영자(CE0)인 일론 머스크. AP연합뉴스

미국의 대표 전기차 업체 테슬라 주가가 장중 역대 최고치를 갈아치웠다.

미국 투자 전문매체 배런스에 따르면 미국 뉴욕 증시에서 테슬라 주가는 22일(현지시간) 장중 910달러를 돌파하며 52주 신고가를 기록했다. 이날 테슬라 주가는 개장 직후 900달러를 돌파했고, 결국 전날보다 1.75% 상승한 909.68달러로 장을 마감했다.

종전 최고가는 올해 1월 25일 당시 900.40달러였다.

이에 테슬라는 ‘천슬라’ (테슬라의 주가가 1000달러를 돌파할 것이라는 기대가 담긴 신조어)에 성큼 다가갔다.

테슬라 주가가 크게 상승한 데엔 테슬라의 올 3분기 실적이 사상 최고라는 사실이 큰 영향을 끼친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는 지난 3분기 반도체 공급난에도 불구하고 16억2000만 달러를 순이익으로 거두며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했다.

이는 월가가 예상한 매출 136억달러와 순이익 13억달러를 훌쩍 넘기는 기록이다. 로이터통신은 “테슬라가 세계적인 반도체와 원자재 부족 사태를 헤쳐나가 3분기 매출에서 월가의 예상을 뛰어넘었다”고 전했다.

대니얼 아이브스 웨드부시 증권 애널리스트는 테슬라가 3분기에 사상 최고 실적을 거뒀다고 발표하자 테슬라의 주가 목표를 당초 1300달러에서 1500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주가 급등에 따라 테슬라의 시가총액도 1조 달러에 육박해 ‘1조 달러 클럽’ 가입도 눈앞으로 다가왔다. 이날 종가 기준 테슬라의 시총은 9112억9000만 달러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