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식약처 “‘맨발 영상’ 속 붉은 물질, 국내 수입 안돼”


최근 중국에서 붉은색 양념으로 추정되는 물질을 맨발로 밟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퍼져 논란이 인 가운데, 식품의약품안전처는 22일 해당 물질이 국내에선 식품으로 수입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보도자료를 통해 “영상 속 원료는 ‘파리스 폴리필라’(Paris polyphylla·삿갓나물 속)의 열매로 추정된다”며 “해당 원료는 국내에서는 식용불가 원료이므로 식품으로 수입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연합뉴스

이어 “중국에서도 해당 열매를 발로 밟아 껍질을 제거하고, 그 씨앗을 (식품이 아닌) 종자로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고 전했다.

최근 온라인에는 중국의 한 공장에서 여성이 붉은색 물질을 맨발로 밟고 있는 영상이 올라와 논란이 일었다. 이 여성은 마스크나 두건 등 위생 복장도 착용하지 않았다. 일각에서는 이 물질이 고춧가루 양념장으로 보인다고 전하기도 했다.


앞서 지난 3월엔 중국의 한 공장이 비위생적 환경에서 배추를 절이고 있는 모습이 담긴 영상이 퍼져 파문이 인 바 있다. 당시 식약처는 영상 속 배추가 “수출용이 아님을 확인했다”고 설명했으나 중국산 수입 식자재에 대한 불신이 불식되지 못한 탓에 최근 공개된 영상에 대해서도 이 같은 추측이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

김승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