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요한 “이재영·다영 팬 많더라…뜨거운 맛 봤다”

유튜브 채널 '김요한 TV' 캡처

전 배구 국가대표 김요한(36)이 방송에서 이재영·이다영 쌍둥이 자매를 언급한 이후 악성 댓글 테러를 당했다고 토로했다.

김요한은 2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김요한 TV’에 ‘이재영·다영 자매 언급 후 DM 테러를 받았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그는 “당시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 측에서 이재영·다영을 언급해도 되겠냐고 요청해왔다”며 팟캐스트 방송의 뒷이야기를 털어놨다. 이어 “배구선수라면 꺼릴 만한 내용이 있었다. 매불쇼가 쉽게 말할 수 없는 내용도 허심탄회하게 털어놓는 채널이라 이재영·다영을 언급하게 됐다”며 “다만 기사에서 나온 내용만 얘기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김요한은 “예를 들어 지금은 모두가 다 아는 이다영의 결혼 사실을 난 알고 있었지만 하지 않았다”며 “할 필요가 없잖나. 조심스러웠지만 다 아는 내용만 말했으니 큰 논란은 되지 않을 거라 생각했다”고 했다.

하지만 방송이 나간 후 김요한은 이재영·다영의 팬들로부터 욕설 섞인 메시지를 받았다고 했다. 그는 “(이재영·이다영에게) 국내 팬들만 있는 게 아니라 해외 팬도 많이 있다는 걸 느꼈다. 오랜만에 뜨거운 맛을 봤다”며 “해외 팬들도 영어 욕설을 섞어서 보냈고 좋은 소리는 없었다”고 털어놨다.

김요한이 받은 악성 메시지의 주된 내용은 ‘발언을 정정하라’ ‘알지도 못하면서 지껄이지 말라’ ‘관련 기사를 정정하지 않으면 법적 조치를 하겠다’ 등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아울러 “나를 좋아했는데 실망했다는 사람도 있었다”며 “내가 사회적으로 물의를 일으켰다면 겸허히 받아들일 수 있지만 내가 큰 잘못을 했는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요한은 지난달 13일 팟캐스트 ‘정영진 최욱의 매불쇼’에 나와 “(자매의) 학창시절 일은 잘 모른다”면서도 “피해자분들이 힘들었을 것 같다. 폭력은 당연히 없어져야 한다”라고 말한 바 있다.

자매의 어머니이자 전직 배구 국가대표 선수였던 김경희씨의 영향력을 묻는 질문에도 답했다. 김요한은 “프로에서는 영향력이 없지만 (자매의 소속 구단이던 흥국생명) 팀에서는 있을 수 있다”며 김씨와 박미희 흥국생명 감독의 친분을 언급했다. 그러면서 “학원 스포츠에서는 그분이 국가대표까지 했던 분이기에 영향력이 엄청났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주연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