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울산 방문 윤석열 "노동 가치 존중해야 경제도 발전"

“노·사 모두 법 위반하면 법적 조치해야”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3일 오후 울산시당 이전 개소식에 참석해 꽃다발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노동 가치를 존중하지 않으면 경제·산업 발전도 있을 수 없다”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23일 국민의힘 울산시당에서 “지속 가능한 일자리와 숙련도 보장은 경제 발전과 직결된다”며 이같이 발언했다.

그는 또 “노사관계가 계급투쟁에서 상생·협력으로 바뀌도록 정부가 제도적 여건을 만들어야 한다”며 “정부가 노조의 법 위반 행위를 묵과하면 협력적 상생 관계에서 벗어나 적대적 관계가 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노든, 사든 법을 위반하면 원칙에 따라 법적 조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23일 오후 울산시당 이전 개소식에 참석해 김기현 원내대표로부터 떡을 받아먹고 있다. 연합뉴스

윤 전 총장은 울산의 발전 방안에 대해서는 “산업도시인 울산 경제 활성화를 위해 수소 도시로의 발전과 부산·울산·경남 1시간 내 생활권 구축, 공공병원 설립 등이 필요하다”고 했다.

최근 잇따라 불거진 ‘전두환 옹호 발언’과 ‘반려견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해서는 “정치인은 국민께 무한책임져야 하기 때문에 국민이 저를 이해해 주실 때까지 정직하게 하겠다”며 “11월 초 광주로 가서 상처 있는 분들을 위로하겠다”고 밝혔다.

전날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난 데 대해선 “경제·사회문제, 차기 정부가 관심을 가져야 할 아젠다에 대해 말씀을 나눴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대장동 사건에 대한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와 관련 윤 전 총장은 “검찰이 배임죄를 빼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을 기소한 건 설계·관여한 사람을 봐주겠다는 것”이라며 “배임으로 기소하면 확정판결 전이라도 국가가 불법 이익을 확보할 수 있는데 배임으로 기소하지 않은 것 자체가 국민에 대한 배임 행위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울산본부를 방문하고 노동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이후 남구 신정시장을 찾아 상인과 시민을 만났으며 국민의당 울산시당 이전 개소식에 참석했다.

안명진 기자 a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