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이낙연 24일 종로서 회동…‘원팀’ 방향 잡나

더불어민주당 제20대 대통령 후보에 선출된 이재명 후보가 10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핸드볼경기장에서 열린 서울 합동연설회에서 이낙연 후보와 인사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와 이낙연 전 대표가 정권 재창출을 위해 전격 회동한다. 민주당 내 ‘원팀’ 구성의 시발점이 될지 기대를 모은다.

이 후보 측은 24일 오후 3시 서울 종로구 안국동의 한 찻집에서 이 후보와 이 전 대표가 만날 예정이라고 전날 밝혔다. 이 후보 측은 “문재인정부의 성공과 정권 재창출을 위한 협력 방안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 측 역시 같은 내용의 공지를 배포했다.

이들의 만남은 지난 10일 당내 경선 결과 발표 후 2주 만에 이뤄질 전망이다. 양측은 이번 회동을 통해 당내 갈등 수습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표 측은 경선 직후 ‘사퇴 후보 득표 무효화’ 등에 반발해 이의제기를 하다 지난 13일 경선을 승복했다.

이번 회동에 따라 민주당의 선거대책위원회 구성 작업도 힘을 받을 전망이다. 이 전 대표가 선대위에서 맡을 역할에도 관심이 쏠린다. 이 후보는 오는 25일 경기지사직을 내려놓고 본격적인 대선 후보 행보에 나설 예정이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