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기우 전 교육부 차관 국립 인천대 특강 눈길

대학, 평생학습시설·여가시설·문화공간 등으로 활용될 수 있어야


국립 인천대학교(총장 박종태)는 22일 이기우 전 교육부 차관을 초청해 직원들을 대상으로 한 특강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비대면으로 실시된 이번 특강에는 많은 직원들이 참석해 뜨거운 관심을 드러냈다.

이날 특강에서 이 전 차관은 ‘따뜻한 리더가 세상을 바꾼다’라는 주제로 대학교육의 환경 변화 속에서 대학 직원들이 가져야 할 자세에 대해 설명했다. 또 교육계에서의 경험을 바탕으로 탄생한 ‘따뜻한 리더의 4가지 법칙’을 밝히며, 국립대 직원으로서의 혁신과 노력을 당부했다.

이 전 차관은 “대학에서 학생 개인의 진로나 적성을 고려한 맞춤형 교육프로그램이 이루어져야하고, 평생학습시설·여가시설·문화공간 등으로 활용될 수 있도록 기반을 마련해야 한다”며 앞으로 대학 사회가 나아가야할 방향에 대해서도 조언을 아끼지 않았다.

이 전 차관은 특강에 앞서 박종태 총장과의 간담회를 통해 앞으로의 대학교육과 인천대의 역할에 대해 의견을 나누기도 했다.

한편 이기우 전 교육부 차관은 현재 가천대학교 석좌교수이자 사단법인 문우회장으로, 인천재능대학교 총장과 한국전문대학교육협의회장을 역임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