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글로벌 스마트시티 위상 다지기 본격화

제1회 메타버스 코리아 참가 ‘XR메타버스 인천이음 프로젝트’ 선보여

메타버스 코리아 전시관 내 설치될 인천시 홍보전시관. 인천시 제공

지방정부 최초로 XR메타버스 구축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인천시가 글로벌 스마트시티 위상 다지기에 나선다.

인천시는 지난 5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전파진흥협회가 디지털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5G콘텐츠 플래그십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80억원 등 총 138억원이 투입되는 ‘XR메타버스 인천이음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이와 관련, 시는 26일부터 29일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되는‘제1회 메타버스 코리아(Metaverse Korea 2021)’에 참가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이번 전시회에서 ‘XR메타버스 인천이음 프로젝트’를 소개하고 관련 디바이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XR메타버스 인천이음 프로젝트’는 인천국제공항, 개항장, 송도, 부평역 등 380만㎡ 3차원 공간지도를 구축해 이를 기반으로 5G와 연계된 길 찾기, 관광, 쇼핑 등의 메타버스 편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시각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를 위한 XR 글라스 등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인천시가 주관하고 네이버랩스,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총 10개사가 컨소시엄으로 참여하고 있다.



이 외에도 인천시 홍보전시관에서는 가상현실 공간에서 과거와 미래가 공존하는 상반된 매력의 도시 인천을 체험할 수 있도록 만든 ‘인천크래프트’ 체험존을 운영한다.



또한, 디지털트윈 확장과 데이터 댐 구축 사업을 소개하고 메타버스·디지털 트윈 분야 전문가 강연 등의 콘텐츠를 구성해 관람객들에게 다양한 볼거리와 체험기회를 제공한다.



김지영 시 스마트도시담당관은 “이번 전시회 참가는 디지털 대전환 시대를 맞아 메타버스 산업과 IT 기술의 최신 트렌드를 조망하고 우리 시 스마트 기술의 현 주소를 확인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며 “지방정부 최초로 XR메타버스 구축 사업을 추진하는 만큼 사업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