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홍준표 “윤석열, 중진 출신에게 공천 미끼 던져”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가 20일 오후 대구MBC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대구·경북 합동토론회에 앞서 리허설을 하고 있다.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홍준표 의원이 당내 경선 상대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캠프 선거대책위원장에 중진들을 대거 기용한 것을 두고 “광역 단체장 공천을 미끼로 중진 출신들을 대거 데려가는 게 새로운 정치인가”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에 “이미 개 사과로 국민을 개로 취급하는 천박한 인식이 만천하에 드러났고 줄 세우기 구태정치의 전형이 돼 버렸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윤 전 총장이) 마치 당을 장악한 듯 선관위에도 압박을 가하고 참 어이없는 검찰당을 만들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러다가 한 방에 훅 가는 것이 정치다. 분노한 민심과 당심은 이길 수 없다는 것이 곧 드러날 것이다. 민심은 천심”이라고 경고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오전 공동선대위원장에 김태호 국회의원, 박진 국회의원, 심재철 전 국회부의장, 유정복 전 인천광역시장을 임명한다. 4명의 공동선대위원장은 앞서 영입된 주호영 상임선대위원장과 함께 국민캠프를 이끌어나갈 예정이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