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성추행에 가스라이팅” 폭로에…박군 측 “前소속사 음해”

박군 인스타그램, 네이트판 갈무리

성추행 의혹에 휩싸인 트로트 가수 박군(35·본명 박준우) 측은 23일 해당 폭로 글에 대해 “사실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에 나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군 소속사 토탈셋은 이날 “전 소속사와 분쟁으로 인해 같은 소속사에 있던 동료 가수를 부추겨서 음해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폭로 글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법적으로 대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앞서 22일 오후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는 ‘특수부대 출신 가수 P에게 가스라이팅을 당했습니다’라는 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P씨의 소속사 선배였다고 밝힌 폭로자 A씨는 P씨가 엉덩이, 가슴 등 신체를 허락 없이 만졌다고 주장했다. A씨는 “P씨는 TV에서는 순수하고 성실한 모습들로 많은 사람이 좋아해 주고 있다. 건실한 청년으로 이미지가 포장돼 있지만, 그는 자신이 스타가 됐다는 것을 무기 삼아 제게 일방적인 성희롱과 추행을 일삼았던 사람”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힘없는 여자가 그것도 특수부대 출신의 남자의 성추행을 밀쳐내는 건 불가능에 가까웠다”며 “P씨는 힘으로 이기지 못하는 것을 마치 제가 허락이라도 한 것처럼 성희롱과 성추행의 수위를 전략적으로 높였다”고 주장했다.

또 A씨는 P씨로부터 가스라이팅을 당했다고도 주장했다. 그는 “P는 자신이 회사를 먹여살린다며 지금 소속사에서 사회생활을 하려면 자기한테 잘 보여야 한다고 했다. 또 자신과 사귀는 게 좋을 거라고 했다”고 말했다.

A씨는 P씨의 실명을 밝히진 않았다. 하지만 누리꾼들은 ‘특수부대 출신 가수’라는 것을 토대로 P씨가 박군이 아니냐는 의혹이 불거졌다.

트로트 가수로 활동 중인 박군은 ‘한잔해’로 데뷔했다. 그는 15년간 특전사로 복무한 이력으로 주목을 받으며 ‘강철부대’ ‘트롯신이 떴다2’ ‘미운 우리새끼’ 등의 프로그램에 출연해 인기를 끌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