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졌잘싸’보다 ‘성취 축하’…누리호 연설문 직접 고친 文

박수현 靑 수석, 페북에 ‘뒷얘기’ 올려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2)'의 발사 참관을 마치고 전남 고흥 나로우주센터 발사통제동에서 대국민 메시지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졌잘싸’(졌지만 잘 싸웠다) 콘셉트로 연설문 수정을 제안드렸으나, 대통령은 과장하지 않는 범위에서 성취를 최대한 축하하는 연설문으로 작성하겠다며 직접 연설문을 수정하기 시작했습니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24일 페이스북에 ‘브리핑에 없는 대통령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올린 게시글의 한 대목이다. 지난 21일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KSLV-II) 발사가 ‘성공의 미완’으로 그친 뒤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 보좌진 사이에 있었던 후일담을 담았다. 누리호는 우주 700㎞ 고도에 도달하는 데까지는 성공했지만 마지막에 위성 모사체(더미 위성)의 궤도 안착에는 실패했다.

박 수석은 “오늘 ‘대통령 이야기’는 스스로 의미를 부여하지 않고 그저 있었던 일화를 소개만 하고 평가는 페친(페이스북 친구)께 맡겨드리고자 한다”며 “이날의 성취는 오롯하게 ‘항우연(항공우주연구원) 연구자들’을 비롯한 우주산업 관계자들의 공로이기 때문”이라고 글을 시작했다.

박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누리호 시험발사 뒤 데이터 분석을 기다리던 중 현장에서 ‘궤도 안착 실패가 예상된다’는 보고를 받았다고 한다. 그에 따라 부분성공 등 여러 버전으로 작성된 연설문을 바탕으로 수정 검토에 들어갔다.

청와대 보좌진은 ‘졌지만 잘 싸웠다’는 내용으로 연설문 수위를 작성하자고 제안했다고 한다. 그러자 문 대통령은 “비록 더미 위성을 궤도에 안착시키지는 못했으나, 1․2단 연소와 분리, 페어링까지 다 성공했으니 과장하지 않는 범위에서 성취를 최대한 축하하는 연설문으로 작성하겠다”며 직접 연설문을 수정했다고 한다.

문 대통령은 그에 따라 연설문 서두를 “누리호 비행시험이 완료되었습니다. 자랑스럽습니다”라며 자축의 메시지를 앞세웠다. 그 뒤에 “아쉽게도 목표에 완벽하게 이르지는 못했지만, 첫 번째 발사로 매우 훌륭한 성과를 거뒀습니다”라며 한계를 언급했다.

박 수석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위성 속도가 충분하지 못했지만 위성의 목표 고도를 성취한 것은 국민께 알려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발사체를 고도 700㎞까지 도달시킨 것은 대단한 성취”라는 문구를 직접 수정해 넣었다고 한다.

발사 수일 전 청와대 내에서는 발사 시험이 실패할 경우 별도의 대통령 연설 없이 연구원 격려만 하고 돌아오자는 의견이 나왔지만, 여기에 대해서도 문 대통령은 “시험이 실패하더라도 생방송 연설을 하겠다”며 일축했다고 한다.

이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지난 15일 참모회의에서 “우주 개발은 실패를 통해 소중한 경험을 축적하는 것이고 성공은 결국 시간문제”라며 “세계적으로도 첫 발사의 성공 확률이 낮은 것은 사실이지만 실패하더라도 지속적인 우주 개발의 도전을 격려해야 한다”고 했다고 박 수석은 전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