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동 작동된 ‘가스 살포 장치’…경찰, 현장책임자 소환 조사

경찰, 고의 누출 가능성 등 모든 가능성 조사

23일 오전 서울 금천구 가산동 데이터허브센터에서 이산화탄소 누출사고가 발생해 2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다. 이중 2명은 병원 이송 중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화학복을 착용한 중앙 119 구조대원들이 사고 현장에 대한 추가 인명 수색을 마친 뒤 나오고 있다. 연합뉴스

23일 서울 금천구 가산동의 지식산업센터 신축 공사 현장에서 이산화탄소 가스가 누출돼 2명이 숨지고 19명이 다쳤다. 이 사고와 관련, 경찰은 공사 현장 책임자를 소환해 당시 수동 밸브가 열려 있었던 경위를 파악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24일 공사 현장 책임자를 불러 사고 전 현장 안전조치 상황과 사고 후 대응 상황 등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

경찰은 기본적인 사실 확인과 더불어 사고가 업무상 과실에 따른 것인지 등을 판단하기 위한 조사도 진행 중이다. 특히 소화 설비를 작동시키는 화재경보기의 수동 스위치가 눌려 있던 점에 주목해 누군가 고의로 가스 누출을 유발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다만 사고 발생 뒤 누군가 설비를 멈추고자 수동 조작을 하다 스위치를 눌렀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고 있다.

앞서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당시 현장에서 화재 발생 시 소화약제 용기 속의 이산화탄소가 뿜어져 나오도록 설정된 스위치가 수동 작동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작업자들의 현장 탈출 과정도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다. 누출 사고 현장에서는 출입문의 지문 인식 장비가 2차례 오작동해 작업자들의 탈출이 30초 이상 지연됐다는 증언이 나오기도 했다.

23일 오전 이산화탄소 누출사고가 발생한 서울 금천구 가산동 데이터허브센터 사고 현장에서 119 구급대원들이 오가고 있다. 이날 누출 사고로 21명의 사상자가 발생했고 이중 2명은 병원 이송 중 심폐소생술을 받았으나 사망한 것으로 확인됐다. 연합뉴스

이번 사고는 지난 23일 오전 8시52분쯤 금천구 가산동 가산메트로지식산업센터 신축 공사 현장 지하에서 발생했다.

현장에는 화재에 대비해 이산화탄소를 뿜는 무게 58㎏, 용량 87ℓ의 소화 설비 약 130병이 있었는데 이 중 123병에서 약제가 누출됐다. 이 약제는 밀폐된 공간에서 들이마시면 중추신경을 마비시키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고로 작업 중이던 50대 남성과 40대 남성 2명이 의식을 잃은 채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졌다. 2명은 호흡기 등에 중상을 입었고, 17명이 경상을 입었다.

이들은 지하 3층 발전실 연통 등에 보온재를 덮는 보온작업을 하던 중 갑자기 화재 감지기가 작동했고 그와 함께 약품 저장 용기에서 내용물이 뿜어져 나오면서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고 당시 현장에서는 총 52명이 작업 중이었고 사상자 외에는 모두 스스로 대피했다. 경찰은 금천경찰서에 이 사고 관련 전담팀을 편성해 수사 중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