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주시, 스마트 역사문화관광도시 조성 첫발

경북 경주시가 지난 21일 시청 대회의실에서 스마트도시계획 수립용역 착수 보고회를 진행하고 있다. 경주시 제공

경북 경주시가 시민의 삶의 질을 높일 스마트도시 조성을 위한 첫발을 뗐다.

스마트도시는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해 도시 인프라를 관리하고, 공공데이터 수집·활용으로 교통과 환경, 에너지 등 분야서 발생하는 다양한 도시 문제를 해결하는 도시이다.

시는 지난 21일 스마트도시 계획 수립용역 착수 보고회를 열었다. 2023~2027년 5년에 걸쳐 추진하는 ‘스마트도시 조성사업’의 전략을 수립하기 위해서다.

용역을 통해 경주형 스마트도시의 기본방향을 설정하고 단계별 추진 전략과 비전, 목표 등 중장기 계획을 마련하게 된다. 또 스마트도시 기반 시설의 조성·관리·운영기준을 세운다.

이를 통해 시민체감 스마트 서비스를 발굴하는 등 지역 여건에 맞는 세부적 계획을 수립해 향후 스마트도시 건설과 각종 스마트 서비스 사업의 가이드라인으로 활용할 예정이다.

용역 시행사인 ㈜정도유아이티 컨소시엄은 관련 부서와의 협의와 마인드 교육, 주민설문조사, 주민 공청회, 중간보고회, 최종보고회 등을 통해 내년 9월에용역을 마무리하고 국토교통부 승인을 받을 계획이다.

주낙영 경주시장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적용된 도시관리의 스마트화 추세와 탄소절감 등 에너지 패러다임 변화, 포스트 코로나 시대 비대면 활성화 등의 급속한 변화에 발 맞춰 도시시스템을 바꿔 나가야 한다”며 “경주만의 특색을 갖춘 스마트도시로 조성될 수 있도록 마스터플랜을 잘 수립해 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경주=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