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태원 SK회장 “딥체인지 마지막은 ‘큰 수확’ 나누는 것”

2021년 CEO세미나서 폐막 스피치
“2030년까지 탄소 2t 감축, 사회적가치 30조 창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지난 22일 경기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1 CEO세미나'에서 폐막 스피치를 하고 있다. SK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를 기반으로 더 큰 결실을 거둬 이해관계자와 나누는 새로운 그룹스토리를 SK의 미래과제로 제시했다.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2일 경기 이천시 SKMS연구소에서 열린 ‘2021 최고경영자(CEO) 세미나’ 폐막 스피치를 통해 “(SK그룹 각 회사의) 딥체인지 여정의 마지막 단계는 ESG를 바탕으로 관계사 스토리를 엮어 SK가 지향하는 그룹스토리를 만드는 것”이라며 “이를 통해 ‘빅립(Big Reap∙더 큰 수확)’을 거두고 이해관계자와 함께 나눠야 한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빅립’의 관점에서 오는 2030년까지 그룹이 목표로 삼아야 하는 ESG별 세부 스토리를 직접 구상해 CEO들에게 제안했다.

최 회장은 먼저 ‘E(환경) 스토리’를 통해 “2030년 기준 전 세계 탄소 감축 목표량(210억t)의 1% 정도인 2억t의 탄소를 SK그룹이 줄이는 데 기여해야 한다”는 도전적 목표를 제시했다. 그는 “석유화학업종에 주력해 온 SK가 지금까지 발생시킨 누적 탄소량이 개략 4.5억t에 이르는데 이를 빠른 시일 내에 모두 제거하는 것이 소명”이라며 “2035년 전후로 SK의 누적 배출량과 감축량이 상쇄되는 ‘탄소발자국 제로’를 달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CEO들은 기존 사업 분야의 공정효율 개선, 재생에너지 구매 등을 통해 감축 목표인 2억t 중 0.5억t을 감축하기로 했다. 또 전기차배터리, 수소 등 친환경 신사업에 100조원 이상을 투자하는 등 밸류체인 전반에서 나머지 1.5억t 이상을 추가 감축할 방침이다.

또 최 회장은 ‘S(사회적 가치) 스토리’와 관련해 “사회적 가치는 결국 구성원과 이해관계자의 행복이다. 2030년 30조원 이상의 사회적 가치 창출을 목표로 성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G(지배구조) 스토리’에서는 “이사회 중심 시스템 경영으로 더욱 투명해져야 한다. 글로벌 최고 수준의 지배구조 혁신을 이뤄내자”고 당부했다.

앞서 조대식 SK수펙스추구협의회 의장도 지난 20일 개막 스피치에서 무한한 가능성과 기회로서 ESG를 제시하며 “넷제로(Net Zero)는 SK의 생존과 미래 성장을 위해 가장 중요한 도전적 과제”라면서 “가보지 않은 길이라 어려움이 있겠으나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혁신의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달라”고 주문했다. 20일부터 사흘간 진행된 이번 CEO 세미나에서 SK CEO들은 넷제로, 파이낸셜 스토리, 행복경영의 실행력 강화 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