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이낙연 신복지’ 계승…이낙연, 상임고문 수락

국민일보DB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전 대표가 이재명 대선후보 선거대책위의 상임고문을 맡기로 했다.

이 전 대표는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안국동 한 찻집에서 이 후보와 가진 회동에서 선대위 참여 요청을 수락했다고 이낙연 캠프 대변인을 맡았던 오영훈 의원이 전했다.

두 사람은 회동에서 이 전 대표 캠프에 참여했던 의원들의 선대위 참여 방안도 모색키로 했다.

양측은 이 전 대표의 대표 공약이었던 신(新)복지 정책 계승을 위한 후보 직속의 제1위원회 구성도 합의했다. 이 후보가 직접 위원장을 맡아 신복지 정책을 챙기기로 했다.

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감정의 골이 깊게 패인 이재명·이낙연 지지자들간 화학적 결합에 대한 양 측의 요청도 있었다.

이 전 대표는 “지지자들께서 민주당의 정신과 가치를 지키고 이어간다는 대의를 버리지말기를 호소하고 우리 모두가 서로를 존중하고 배려하도록, 마음의 상처가 아물도록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오 의원은 전했다.

이 후보도 “지난 대선 때 승복한 이후 지지자들로부터 마음의 상처가 짧은 시간 내 회복되지 않았던 경험이 있어서 상처가 회복되고 함께 하는 부분에 대해선 기다려주고, 함께 해주고, 안아주는 부분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고 박찬대 수석대변인이 전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