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제아제바라아제’ ‘서편제’ 제작자 이태원 대표 별세

2005년 11월 9일 당시 임권택 감독의 100번째 영화 '천년학'의 아역배우 오디션에서 임권택 감독과 이태원 태흥영화사 대표, 정일성 촬영감독. 연합뉴스

한국 영화계의 거목 이태원 태흥영화사 전 대표가 24일 별세했다. 향년 83세.

태흥영화사 관계자에 따르면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서대문구 세브란스병원에서 눈을 감았다.

이 대표는 지난해 5월 낙상사고를 당해 1년 7개월간 입원 치료를 받아왔다.

2002년 7월 8일 당시 남궁진 문화관광부 장관에게 문화공로 수훈한 이태원 태흥영화사 대표(오른쪽)와 임권택 감독. 연합뉴스

고인은 1959년 지인으로부터 영화제작을 권유받았다. 그는 그해 첫 영화 ‘유정천리’를 만들었지만 흥행 참패의 쓴맛을 봤다.

그러다 1973년 인수한 의정부 소재 빌딩에 있던 극장을 운영하게 되면서 다시 한번 영화계와 인연을 맺었고 경기, 강원 지역의 영화 배급을 시작했다.

이후 1984년 부도 직전의 태창영화사를 인수해 ‘태흥영화사’를 설립하면서 20년 만에 다시 영화제작의 길로 나섰다. 이때 임권택 감독과 영화 ‘비구니’를 준비했지만 불교계 반발로 영화 개봉이 무산됐다.

2004년 9월 10일 제61회 베니스영화제에서 열린 영화 '하류인생'의 공식시사회에 임권택 감독, 김민선, 조승우, 이 대표, 정일성 감독이 입장하는 모습. 연합뉴스

‘무릎과 무릎 사이’, ‘뽕’, ‘기쁜 우리 젊은 날’ 등으로 이름을 알렸고 1989년부터 ‘아제아제 바라아제’, ‘장군의 아들’, ‘서편제’ 등이 관객과 평단의 호평을 받으며 한국 영화계의 큰 족적을 남겼다.

2000년대에 들어서도 ‘취화선’, ‘하류인생’, ‘춘향뎐’ 등 임권택 감독의 작품을 꾸준히 제작했다.

고인의 빈소는 같은 병원에 차려질 예정이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