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이슈된 오징어게임…CNN “미국인, 매일 ‘오겜’ 중”

유럽 등 학교선 “어린이에게 부적절” 경고도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서 게임 진행요원들이 참가자들을 감시하고 있는 모습. 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의 세계적인 인기가 계속되면서 콘텐츠의 사회적 파장도 커지고 있다. 외신들은 드라마 내용과 연결지어 현실 속 부조리를 꼬집었다. 지나친 선정성과 폭력성이 미칠 악영향을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23일(현지시간) CNN은 ‘미국인들은 왜 오징어 게임에 사로잡혔는가’라는 제목의 칼럼에서 “드라마의 줄거리는 디스토피아적 미래에 대한 엄청난 과장으로 느껴지기도 하지만 우리 중 많은 사람들이 겪어 온 불공평하고 예측할 수 없는 삶의 본질을 일깨워준다”고 강조했다.

칼럼을 쓴 에이리얼 로위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의 모교인 미국 흑인 명문 하워드대 재학생으로 현재 CNN 인턴으로 근무하고 있다.

로위는 “이 시리즈는 빈곤에 빠진 수백 명의 취약계층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미국에서는 매일 우리 버전의 ‘오징어 게임’을 한다. 더 나은 임금을 위해, 다른 사람을 밟고 올라서기 위해, 심지어 기본적인 노동자의 권리를 위해 미국인들은 기회와 성공의 게임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드라마 속 게임의 참가자에겐 성공을 위한 규칙이 훨씬 더 명확하다는 게 현실과의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꼬집었다.

미국의 많은 서민들이 의료비 부담을 안고 산다는 점을 칼럼은 이야기했다. 로위는 “기훈(이정재)의 어머니가 병원비와 집세 걱정 때문에 당뇨병 치료를 거부하는데, 많은 미국인들에게 이것은 공상과학(SF) 소설이 아니라 실제 상황”이라며 “올해 미 의학협회 저널에 실린 연구 결과에 따르면 가난한 지역 주민들은 부유한 지역에 사는 사람들보다 평균적으로 5배 더 많은 의료 부채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파키스탄에서 온 노동자 알리(아누팜 트리파티)의 사례는 미국 시청자들에게도 낯설지 않다. 칼럼은 “드라마는 알리를 통해 한국에서 이민자들이 직면한 차별을 묘사했지만 그 상황은 미국의 이민자, 불법 체류 노동자들에 대한 착취에도 적용된다”면서 “이주 노동자들은 노동자로서 자신의 권리에 대해 잘 알지 못하기 때문에 착취의 대상이 되고, 불법 채용을 위해 돈을 갈취당하는 등 부당한 대우를 받고 있다”고 강조했다.

드라마의 폭력적인 내용이나 장면이 어린이와 청소년에게 노출되는 문제는 전세계적인 걱정을 낳고 있다.

영국 타임즈는 “영국, 벨기에, 캐나다 등의 학교에서 게임에 실패한 아이들이 구타를 당했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곳곳에서 비슷한 문제가 대두됐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더블린 남쪽의 한 사립 초등학교는 아이들이 핼러윈데이에 ‘오징어 게임’ 복장을 하고 등교하는 것을 금지했다”면서 “학교 측은 부모들에게 ‘어린 학생들에게 적절치 않다’고 경고했다”고 전했다.

또 “아일랜드의 또 다른 학교에선 최근 학부모와 교사들이 만난 자리에서 아이들이 드라마에 나오는 폭력적인 장면을 학교 운동장에서 그대로 따라하고 있다는 사실이 보고되면서 우려가 커졌다”고 밝혔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