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소시오패스’ 사과 거부한 원희룡 “이재명 직접 고발할 것”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4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검찰에 고발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날 원 전 지사는 대장동 개발사업 관련 자료, 백현동 아파트 개발사업 관련 계좌 등을 공개하면서 "자금과 불법 금전들이 어떻게 오갔는지 밝힐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는 오늘 국민을 대신해 이재명 후보를 대검찰청에 직접 고발하고자 합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4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를 검찰에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등 이 후보와 관련된 각종 의혹을 수사를 통해 밝혀내겠다는 취지다.

원 전 지사는 그간 ‘이재명 저격수’를 자처해왔다. 최근에는 부인이자 신경정신과 전문의인 강윤형씨가 지난 20일 한 매체에서 이 후보를 가리켜 “전형적인 소시오패스”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 사과를 거부했다. 24일에는 오히려 “대통령 후보의 정신 건강은 공적인 영역”이라며 강경한 입장을 냈다.

원 전 지사는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게이트는 모리배들이 권력을 활용한 그동안의 게이트와는 질적으로 다르다”며 “권력이 직접 이들 세력과 결탁해 수조원대의 국민의 피땀을 빼먹고 치부한 전대미문의 권력과 어둠의 세력의 결탁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세력을 두고서 대통령 선거, 정의와 민주, 공정과 미래를 말하는 그 자체로 악과의 타협이자 거짓이고 위선”이라며 “실체적 진실을 한 점 의혹 없이 남김없이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원 전 지사는 이 후보뿐만 아니라 현 여권을 겨냥해서도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집권여당과 검찰, 경찰, 청와대는 온갖 3각 카르텔을 구성해 범죄를 은폐하고 꼬리 자르기로 범죄의 고리를 끊어내고 있다”며 “국민권익위원회는 범죄자의 방패를 자처하고, 민주당 지도부가 나서서 범죄를 변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상황을 두고 진실 규명, 범죄자 단죄, 범죄 수익의 전국민환수는 불가능하다”며 “주권자인 국민들이 직접 구체적 혐의를 찾아내 수사를 할 수밖에 없도록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는 대장동 의혹의 핵심 쟁점인 ‘민간 초과이익 환수규정’에 대한 이 후보의 위증 논란 등 12건에 대해 자신의 이름으로 직접 고발한다고 밝혔다. 대장동 의혹뿐만 아니라 변호사비 대납 의혹 등에 대해서도 철저한 수사를 요구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재명 관련 범죄의혹 수사 및 범죄수익환수에 관한 청와대 국민청원을 병행한다”며 직접 청와대 국민 청원을 올릴 뜻도 밝혔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