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송영길 ‘대장동 특검’? “국민이 그만 보고 싶어한다”

JTBC 출연, 특검 요구 관련 “이제 그만 보고싶어할 정도로 많이 해”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0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4일 야권의 ‘대장동 특검’ 요구에 대해 “국민이 이제 그만 보고 싶어 할 정도로 (수사를) 많이 하지 않았느냐”고 반문했다.

송 대표는 이날 JTBC 뉴스에 출연해 “지금 (검찰이) 수사하고 있지 않으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송 대표는 야권의 ‘대장동 특검’ 요구가 겨냥하고 있는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직접 특검을 수용할 경에 관해 묻는 질문에도 “구조상으로 (특검이) 불가능하다”고 일축했다.

송 대표는 자신이 언급한 ‘이재명 정권 교체론’을 두고 청와대 불만 기류가 감지된다는 식의 분석에 대해서는 “김대중 대통령을 계승했지만, 노무현 대통령도 새로운 변화”였다며 “국민이 새로운 것을 바라지 단순 복제하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송 대표는 범여권으로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와 손잡을 가능성에 대해선 “지금 그런 말씀을 할 단계는 아닌 것 같다. 열린민주당과 힘 합쳐 최선을 다하겠다”고 선을 그었다. 이날 ‘새로운 물결’ 창당을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향해서는 “큰 흐름에서 같이 갈 수 있는 분이라고 본다”며 “공약 차원에서 공동으로 해나갈 수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날 ‘새로운 물결’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축사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해서는 강도 높게 비판했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전두환 옹호’ 발언과 ‘개 사과 SNS 사진’ 등에 대해 “이 문제를 광주·전남으로 한정하는 것은 맞지 않고 전국민적으로 상당히 좀 문제의식을 느끼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번 왕(王)자 쓰고 주술의 시대로 가는 것도 미심쩍었는데 이런 패턴이 반복되기 때문에 상당히 불투명하고 정상적이지 않게 보이는 것”이라고 밝혔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