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술 취한 견주, 동네 골목에 맹견 풀어…경찰 출동까지

핏불테리어 유사 종류 맹견, 골목서 주민 위협
2명 물려 병원행…견주 긴급체포

부산경찰청 제공. 연합뉴스

술에 취한 견주가 맹견을 풀어 주민 2명이 물리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출동했다.

24일 부산진구와 경찰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부산진구 범천동 한 골목에서 견주가 맹견을 풀어 주민을 위협한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됐다.

출동한 경찰은 검정색 맹견이 주민들을 위협하는 모습을 확인하고 테이저건 등을 이용해 포획했다. 맹견에 주민 2명은 물려 경상을 입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다.

개는 핏불테리어와 유사한 종류의 맹견으로 알려졌다. 견주 A씨는 술에 취해 개를 풀어 주민들을 고의로 위협한 것으로 전해졌다.

관할 구청은 포획한 개를 주민과 분리 조처했다. 경찰은 견주 A씨를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