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윤석열, 수사는 잘하지만 공감 능력 부족”

홍준표 대선 경선 후보 캠프에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이언주 전 의원. 연합

홍준표 캠프 공동선대위원장으로 합류한 이언주 전 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겨냥해 “국민의 삶에 대한 정서적인 공감이 떨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 전 의원은 25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이같이 말했다. 이 전 의원은 “(윤 전 총장이) 계속 검찰에만 있어서 수사는 굉장히 잘하시겠죠”라면서도 “민생, 경제라든지 국민의 삶에 대한 이해, 정서적인 공감이 굉장히 떨어진다고 보인다”고 말했다. 또 “한두 번은 실수라고 볼 수 있지만 실수라기보다는 가치관의 문제”라고 지적했다.

이 전 의원은 ‘개 사과 사진’ 논란에 대해서도 “결국 태도의 문제”라며 “논란을 빚을 수 있다는 것을 몰랐다는 것은 정서적 공감의 부족”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홍준표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측은 윤 전 총장의 발언 25개를 추려 ‘실언 리스트’라고 발표했다. 윤 전 총장 캠프도 홍 후보의 ‘막말 리스트’ 보도자료를 내고 맞불을 놨다.

김근식 윤석열 캠프 비전전략 실장은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사과 사진 논란’과 관련해 “윤 전 총장이 어렸을 때부터 사과에 대해 굉장히 관심이 많았다는 이야기를 준비한 것인데 타이밍이 안 맞았다”고 설명했다.

김 실장은 “토리는 윤 전 총장의 아들 같은 존재고 윤 전 총장 본인을 상징하는 것”이라며 “사과를 받아먹는 토리라는 것은 윤 전 총장이 사과를 좋아한다는 의미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 '반려견' 인스타그램 화면 캡처화면. 현재 해당 계정은 폐쇄된 상태다.

앞서 윤 전 총장 인스타그램 계정에는 윤 전 총장이 돌잔치 때 사과를 잡는 사진이 올라왔었다. 윤 전 총장이 ‘전두환 발언’과 관련해 사과한 후에는 반려견 ‘토리’에게 ‘사과’를 주는 사진도 올라와 ‘사과를 희화화한 것 아니냐’는 논란이 일었다.

김 실장은 윤 전 총장이 언제쯤 광주로 가서 ‘전두환 발언’과 관련한 사과를 할지 묻는 말에 “다음달 1~4일 사이 날짜를 잡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광주 시민들에게 다시 사과할 수 있는 일정을 만들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