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공개 지지’ 김어준에 尹측 “TBS서 퇴출해야”

이낙연 측도 “방송 관두고 이재명 캠프 가라” 지적

방송인 김어준씨. 국민일보DB

윤석열 전 검찰총장 캠프 측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를 공개지지한 방송인 김어준씨에 대해 “TBS에서 즉각 퇴출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전 총장 캠프 김병민 대변인은 25일 서면 논평을 통해 “김씨가 마이크를 잡아야 할 곳은 이 후보의 선거 캠프”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씨가 여당 후보 선거운동을 하고 나섰으니 그에게 더는 방송 진행을 맡길 수 없다”며 “오세훈 서울시장은 김씨가 TBS 마이크를 잡고 서울시민과 국민의 판단을 흐리는 짓을 더 하지 못하도록 분명한 조치를 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친여 성향 방송인 김씨는 전날 유튜브 ‘딴지 방송국’ 채널에 올라온 ‘김어준의 다스뵈이다’에서 “이재명이 우리 사회 플랫폼이 될 자격이 있다”며 사실상 지지선언을 했다. 그는 “이재명은 혼자서 여기까지 왔다”며 “지금부터는 당신들이 좀 도와줘야 한다”고 말했다.

그간 야당은 서울시로부터 예산을 지원받는 TBS에서 김씨가 여권 편향 방송을 하고 있다고 지적해왔다.

이낙연 캠프 공보단장으로 활동해온 정운현 전 국무총리 비서실장도 전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유력 방송인으로 불리는 김씨가 이 후보를 공개 지지, 호소한 것은 옳지 않다”고 말했다. 정 전 실장은 “누구든 자유로이 정치적 의사를 표현할 수 있고 특정 정치인을 지지할 수 있다. 단 언론인은 예외”라면서 “정 그리하고 싶으면 방송을 그만두고 이재명 캠프로 가면 된다”고 지적했다.

앞서 김씨는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진행하면서 윤 전 총장의 징계 집행정지 신청을 법원이 받아준 것에 대해 “일개 판사의 법조 쿠데타”라는 취지로 발언했다가 방송통신심의위원회로부터 ‘경고’를 받았다. 김어준의 뉴스공장은 그간 방통위로부터 경고 2번, 주의 4번 제재를 받았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김어준 “이재명, 돈·백 없어” 지지에 낙측 “마이크 놔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