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T 먹통 사태…경찰, KT 본사에 사이버테러팀 급파

25일 오전 11~12시 KT 네트워크 장애 관련
경찰, 수사 착수…KT “대규모 디도스공격” 밝혔다가 번복

뉴시스

경찰이 25일 오전 발생한 오전 발생한 KT 네트워크 장애와 관련 KT 본사에 사이버테러팀을 급파해 원인과 피해 규모 등에 대한 조사에 나섰다.

경기남부경찰청은 성남시 KT 분당 본사에 사이버테러 1개 팀 5명을 보내 네트워크 관련 자료를 살펴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사안이 중대한 만큼 KT 본사에 가까운 경기남부청 사이버테러팀이 곧바로 출동해 피해 규모와 원인 등을 조사 중”이라며 “일단은 범죄 혐의점이 있는지 확인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번 조사는 임의수사 형식으로 이뤄지고 있으며, 경찰은 우선 네트워크 장애의 원인과 피해 규모 파악에 집중하고 있다.

이날 오전 11시를 전후로 KT 네트워크에 장애가 발생해 전국 유무선 인터넷과 인터넷 전화, 일부 이동통신까지 먹통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로 인해 전국 곳곳 기관과 개인이 인터넷 서비스 이용은 물론 증권거래시스템, 상점 결제시스템 이용 등까지 모두 불편을 겪었다.

일부 가입자는 전화통화도 되지 않는 가운데 고객센터 연결도 되지 않아 불편이 더욱 컸다.

이날 정오께 대부분 인터넷 서비스가 정상을 찾은 것으로 파악되지만, 일부 지역에선 복구가 늦어지는 것으로 전해졌다.

KT는 “오전 11시께 네트워크에 대규모 디도스 공격이 발생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가 이후 이를 번복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속보] KT 전국 인터넷 먹통…주식·결제, 통화도 일부 장애
“카드도 안 돼…” KT 통신망 장애에 전국 시민 대혼란
[속보] KT “인터넷 접속 장애 디도스 공격 원인 아닌 듯”
KT 인터넷 마비에 주식 거래 ‘불통’… 투자자는 ‘분통’
KT 먹통에 국제 바둑대회도 중단… 한국기원 ‘진땀’
“QR출입 안돼, 계좌이체 결제” KT 먹통에 병원 ‘혼란’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