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트 폭력’ 조사 받던 커플…“동반 마약 투약” 시인

자료이미지. 국민일보DB

‘데이트 폭력’ 관련 피의자와 피해자로 경찰 조사를 받던 남녀가 함께 마약을 투약한 사실을 시인했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25일 특수폭행 및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30대 남성 A씨를 구속 송치했다고 밝혔다. 여자친구인 20대 여성 B씨는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송치했다.

A씨는 지난 4일 오후 10시쯤 광산구 소재 자신의 아파트에서 여자친구인 20대 B씨를 둔기로 폭행한 혐의(특수폭행)로 입건됐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B씨가 ‘다른 남자를 만나는 것 같다’는 이유로 폭행한 것으로 파악됐다. A씨 폭행으로 B씨는 골절상 등 중상을 입었다.

이들의 마약 투약 사실은 경찰 조사 중에 드러났다. B씨가 경찰서를 찾아와 폭행 사실을 신고하던 중 함께 마약을 투약했다는 내용까지 시인하면서다. 조사 결과 두 사람은 지난 7월부터 수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