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고죄 역공도 감내” 원희룡, 본인 명의 이재명 고발

“수조원대의 국민의 피땀을 빼먹고 치부한 전대미문의 권력과 어둠의 세력 결탁 사건”

국민의힘 원희룡 대선 경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방문, '이재명 후보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관련 배임 의혹'에 대한 수사요구서와 국정감사 위증 혐의 등에 대한 고발장 제출에 앞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25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를 대장동 개발 관련 배임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대장동 도시개발사업 특혜 의혹’ 등 이 후보와 관련된 각종 의혹을 수사를 통해 밝혀내겠다는 취지다.

‘이재명 저격수’를 자처해온 원 전 지사는 이날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찾아 이 후보에 대한 고발장을 캠프 법률 대리인이 아닌 본인 명의로 제출했다. 원희룡 캠프 측은 “원 후보가 검찰에 나가서 직접 조사받겠다는 것으로 무고죄 책임도 다 지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원 전 지사는 수사요구서에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재산 신고, 재판거래 의혹 등과 함께 대장동·백현동 도시개발 사업에서 제기된 각종 의혹을 수사해달라고 썼다. 고발장의 주요 내용은 국정감사 위증(국회 증언·감정법 위반)과 허위사실 공표(공직선거법 위반), 배임(특정경제가중처벌법 위반) 의혹 등이다.

원 전 지사는 이 후보에 대한 범죄 의혹 수사와 범죄 수익 환수를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도 병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 후보 고발에 앞서 원 전 지사는 전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대장동 사업의 주주협약서, 백현동 개발 비리 의혹 관련 계좌 등을 공개했다. 원 전 지사는 “주주 협약서는 그동안 아무리 공개를 요구해도 요구하지 않던 문서”라며 “이를 살펴보면 성남의뜰이라는 특수법인과 성남도시개발공사, 화천대유 등 관련 기업들이 서로 어떤 기여를 했고 어떤 보상을 하며 앞으로의 수익 발생 문제에 대한 내용들이 상세하게 작성되어 있다”고 말했다.

이어 “대장동 게이트는 모리배들이 권력을 활용한 그동안의 게이트와는 질적으로 다르다”며 “권력이 직접 이들 세력과 결탁해 수조원대의 국민의 피땀을 빼먹고 치부한 전대미문의 권력과 어둠의 세력 결탁 사건”이라고 주장했다.

원 전 지사의 아내인 신경정신과 전문의 강윤형씨는 지난 20일 매일방송 유튜브 방송에서 이 후보에 대해 “소시오패스”라고 언급했다. 여당 측은 이에 강씨가 의사 윤리 위반으로 신경정신의학회로부터 구두 경고를 받았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원 전 지사는 측은 “허위 사실”이라며 “신경정신의학회 측에서 이를 처음 보도한 언론 매체 ‘청년 의사’에 항의 공문을 발송했다고 한다”며 진실 공방을 벌였다. 원 전 지사는 SNS를 통해 여권의 비판에 대해 “대통령 후보의 정신 건강은 명백하게 공적인 영역”이라고 응수하기도 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이재명 저격수’ 원희룡 “경기도청 나와 감옥에 가야”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