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금융 플랫폼’ 꿈꾸는 카카오페이 “시장점유율 끌어올리겠다”

카카오페이 공모주 청약 첫날인 25일 서울 여의도 한국투자증권 본점에 설치된 카카오페이 청약 입간판 너머로 고객들이 상담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기업공개(IPO)를 앞둔 카카오페이가 결제와 송금부터 보험, 투자, 대출 중개, 자산관리까지 아우르는 ‘국민 생활 금융 플랫폼’이 되겠다고 밝혔다. 카카오페이는 이를 위해 IPO와 영업활동으로 얻은 자금을 매출 성장과 다변화에 집중적으로 투자할 계획이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는 25일 온라인 IPO 기자간담회에서 이 같은 비전을 제시하며 “카카오페이 하나만으로 다양한 금융서비스를 쉽고 편하게 누릴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궁극적인 지향점”이라고 말했다. 류 대표는 “(이를 위해) 매출을 키워 얻은 이익을 다시 기업에 투자하겠다. 시장 점유율을 올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했다.

카카오페이는 IPO로 확보한 자금을 금융서비스 확장에 사용하겠다고 밝혔다. 공모자금은 증권과 보험 등 자회사의 사업을 넓히는 데 투입될 예정이다. 카카오페이가 중점을 두고 있는 사업은 마이데이터(본인신용정보관리업)와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 출시, 디지털 손해보험사 출범 세 가지다. 류 대표는 “금융서비스 간 연결을 확대하고 맞춤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며 “일상과 금융을 연결하는 것이 목표”라고 했다.

카카오페이는 유망 핀테크 기업에 대한 지분투자와 인수·합병(M&A) 등을 통해 금융소비자보호법(금소법)에서 요구하는 관련 라이센스를 꾸준히 취득할 계획이다. 금융당국의 플랫폼 규제 리스크를 해결하고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카카오페이의 일부 서비스에 대해 금소법 위반 소지가 있다고 보고 시정조치를 요구했다. 이에 카카오페이는 보험 등 서비스를 중단하고 IPO도 한 차례 미뤘다.

신원근 카카오페이 전략총괄부사장(CSO)은 “규제를 사업 확장에 제약이 아닌 기회 요인으로 보고 있다. 모든 프로세스를 당국과 협의하며 진행하고 있어 (규제 관련) 불확실성은 많이 해소됐다”고 했다.

류영준 카카오페이 대표가 25일 온라인 IPO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카카오페이 제공

상장 직후 매도물량이 쏟아져 주식 가격이 하락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선을 그었다. 2대 주주인 알리페이가 보유한 지분 중 3712만755주(28.47%)와 공모주 물량 1360만주(10.44%)는 즉시 유통 가능하다. 장기주 카카오페이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알리페이와의 협력관계를 고려했을 때 단기간 내 지분매각 의사가 있을 것이라 생각하기는 어렵다. 기관투자자들의 신뢰도 등을 감안하면 실제 유통 가능 물량은 그리 많지 않다고 보고 있다”고 했다.

카카오페이의 공모주 청약은 이날부터 이틀간 진행된다. 균등 배정 방식이라 최소 증거금 90만원만 증권사에 내면 누구나 같은 수의 주식을 배정받을 수 있다. 대표 증권사인 삼성증권(230만주)을 비롯해 대신증권(106만주)·한국투자증권(70만주)·신한금융증권(17만주)에서 청약이 가능하다. 다만 청약 주식 수 대비 청약 건수가 낮은 증권사에 신청해야 더 많은 주식을 받을 수 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청약 신청 수가 오전부터 꾸준히 늘고 있다”며 “청약 첫날이라서 어느 증권사에 신청할지 고민하며 눈치를 보는 분들도 많이 계신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방극렬 기자 extreme@kmib.co.kr

“카카오페이 90만원이면 누구나 1주씩”…일반청약 시작
카카오페이 청약 첫날, 증거금 1조원 넘게 몰렸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