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저격수’ 원희룡 “경기도청 나와 감옥에 가야”

원희룡 전 제주지사. 뉴시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원희룡 전 제주지사가 경기지사직을 내려놓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를 향해 “경기도청을 나와 향해야 할 곳은 청와대가 아닌 감옥일 것”이라며 공격했다. 원 전 지사는 대장동 의혹을 상세히 밝혀 이 후보의 부패행위를 밝히겠다고도 했다.

원 전 지사는 25일 페이스북에 “이재명 후보가 가야 할 곳이 분명해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오늘 갑자기 경기도지사로서의 책임이 없어진 것일까. 공직의 책임을 운운하며 저를 비방하던 이재명 후보가 결국 지사직을 사퇴하고 나왔다”면서 “‘지사찬스’를 쓸 만큼 썼고, 이제 본선 후보이니 ‘지사보험’도 필요 없다는 판단을 한 것은 아닌가”라고 비판했다.

이어 “이재명 후보가 경기지사로 일하는 동안 꼭 필요한 곳에 쓰였어야 하는 경기도 예산들이 이재명 후보의 ‘지사찬스’로 사용돼 선거운동 예산이 되어버린 것은 아닐지 모르겠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원 전 지사는 “성남시장 시절 대장동 게이트부터 경기도지사 시절까지 이재명 후보의 모든 부패행위가 드러날 것”이라며 “제가 선두에 서서 진실을 규명해 국민 앞에 이재명 후보의 민낯을 드러내겠다”고 강조했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무고죄 역공도 감내” 원희룡, 본인 명의 이재명 고발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