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환경단체 ‘일본 방사성 오염수 방출 규탄‘


최예용 환경보건시민센터 소장이 25일 서울 세종문화회관 계단에서 일본 기시다 총리 가면을 쓰고 아베 전 총리의 가면을 쓴 환경단체 회원과 악수를 하고 있다.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를 상징하며 계단을 흘러내리는 노란색 비닐 위로 일본 정부를 규탄하는 손팻말이 놓여 있다.

최현규 기자 froste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