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초구, 전국 최초 민관경 합동 아동보호대응센터 개소


서울 서초구가 전국 최초로 아동학대 신고부터 사후관리까지 민·관·경 합동으로 원스톱 대응하는 ‘서초아동보호대응센터’를 25일 개소했다. 양부모 학대로 세상을 떠난 ‘정인이 사건’ 이후로 경찰과 자치구, 아동보호 전문기관 사이 유기적 협조가 원활하지 못했다는 비판이 제기된 데 따른 것이다.

서초동에 위치한 센터에는 전담공무원과 경찰, 아동보호전담요원, 심리치료사 등 9명의 전문 인력이 상주한다. 아동학대 신고가 들어올 경우 초기 개입 및 아동 보호 조치, 예방 교육 등의 역할을 전문으로 한다.

총면적 108㎡의 지상1층·지상2층 규모로 민·관·경 협업사무실, 학대 예방교육실, 상담치료실, 부모교육실 등이 설치돼있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사전 예방부터 사후 관리까지 촘촘히 관리해서 다시는 학대로 고통받는 아이들이 다시는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