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지역 경로당, 문화·여가 누리는 커뮤니티로 탈바꿈


부산시가 경로당에서도 온라인에 접속해 다양한 콘텐츠를 활용하고, 정보화 교육을 진행할 수 있도록 ‘스마트 경로당’ 조성을 추진한다.

부산시는 어르신들이 15분 생활권 내에서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경로당을 만들기 위해 ‘경로당 커뮤니티 공간화 추진계획’을 수립, 시행한다고 25일 밝혔다.

부산은 지난달 말 전국 대도시 가운데 처음으로 전체 인구의 20% 이상이 65세 이상인 초고령사회에 진입하는 등 고령화가 빠른 속도로 진행하면서 어르신들에게 여가와 문화 활동을 제공하는 노인여가복지시설의 중요성이 높아지고 있다. 특히 경로당은 부산시 전체 노인여가복지시설 2533곳 중 2338곳으로 전체 대비 92.3%를 차지할 정도로 그 비중이 크다.

이에 시는 경로당을 지역 노인들이 일상 생활권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에 참여하고, 지역공동체의 일원으로서 소통하는 커뮤니티 공간으로 전환하기 위한 종합 대책을 마련했다.

커뮤니티 공간은 ‘경로당 문화·여가 프로그램 다양화’ ‘스마트 경로당 구축 및 정보화 교육 추진’ ‘경로당 시설현대화’ 등을 추진한다.

시는 경로당 프로그램 다양화를 위해 시범경로당 25곳에 특화 프로그램을 보급하고, 고용노동부 공모를 통한 경로당 프로그램 지원단 운영, 노인자원봉사단 연계 경로당 프로그램을 보급할 계획이다.

아울러 스마트 경로당 조성 및 어르신 정보화 교육을 위한 인터넷·와이파이 등 정보화 교육 인프라 구축, 스마트 스크린·화상카메라·PC 등 설치를 통한 경로당 스마트 환경 조성, 어르신들의 디지털 정보격차 해소를 위한 찾아가는 경로당 스마트폰 교육도 진행한다.

낡아 열악한 경로당 시설을 현대적이고, 쾌적하게 개조하는 작업도 진행한다. 기존 경로당의 증축·리모델링을 통한 경로당 시설현대화 사업과 한국주택금융공사와 협력해 경로당 시설을 개보수하는 행복 커뮤니티 조성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밖에 부산시 노인일자리사업과 연계해 부산시 전체 경로당의 기본 운영 현황을 조사, 경로당 통합 DB를 구축하고 투명하고 신뢰 가는 경로당을 만들기 위한 경로당 운영 매뉴얼을 제작하는 등 경로당 활성화 시책도 추진할 방침이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