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제3연륙교 개통 계기 300리 자전거길 개통 발표

제3연륙교, 서해평화도로 등 도시기반시설 활용. 영종도 북측 자전거길 24㎞ 개설 등 총 120㎞ 자전거 천국 조성


박남춘 인천시장이 25일 제3연륙교 개통을 계기로 자전거 300리길을 연결하겠다고 선포하고 있다. 인천시 제공

오는 2025년 말 제3연륙교 개통을 계기로 영종 및 청라국제도시, 무의도, 신도를 연결하는 ‘300리 자전거길’이 완성돼 인천 천혜의 관광자원인 해안을 따라 자전거로 일주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인천시는 중구청, 서구청, 옹진군 등 3개 자치단체와 25일 300리 자전거 이음길 시작 지점인 서구 정서진에서 “제3연륙교 300리 자전거 이음길”을 선포하고 업무협약을 체결하면서 기관 간에 사업이 원활히 추진될 수 있도록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날 행사에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이원재 인천경제자유구역청장, 홍인성 중구청장, 이재현 서구청장, 장정민 옹진군수 등이 참석했다.

300리 자전거 이음길은 3개의 교량(제3연륙교, 무의대교, 평화대교)과 3개의 섬(영종도, 무의도, 신도), 3개의 자치단체(중구, 서구, 옹진군)로 300만 인천시민을 300리(L=120㎞) 자전거 길로 잇는다는 것을 뜻한다.

300리 자전거 이음길 코스는 국토종주자전거길 시작점인 정서진에서 시작, 제3연륙교~해안남로~무의도~용유해변~해안북로~신도~시도~모도~미단시티~제3연륙교~청라호수공원~아라뱃길~정서진으로 연결되는 총 연장 120㎞에 달한다.

총 사업비 215억원을 들여 내년 1월 착수되는 자전거 이음길은 인천시가 158억원을 부담하며 각 구·군이 나머지 비용을 투입한다. 자전거 이음길은 총 연장 120㎞ 가운데 영종도 북쪽 등 미 조성된 구간 약 24㎞에 자전거길을 만들어 기존에 조성된 자전거길과 연결하는 것이다. 미 조성된 구간에는 휴게시설 및 전망대 4곳도 설치돼 풍경을 감상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자전거 이음길이 개통되면 시민의 삶의 질 향상은 물론 국토종주길(정서진~서울~부산)을 이용하는 전국의 자전거 동호인들이 영종도, 무의도, 신도, 시도, 모도까지 연결되는 300리 코스를 이용함으로써 방문객이 크게 늘면서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남춘 인천시장은 “제3연륙교와 평화도로가 개통되는 오는 2025년이면 주말마다 수도권의 많은 사람들이 300리 자전거 이음길을 찾게 될 것”이라며 “관광·레저산업은 물론 지역경제도 크게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인천=정창교 기자 jc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