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T 인터넷 마비에 주식 거래 ‘불통’… 투자자는 ‘분통’

“제때 매도 못해”… 투자자 항의 빗발쳐
증권사 “회사 전산 문제 아냐… KT 장애”

국민일보DB

전국 KT 유·무선 인터넷망이 마비되며 일부 주식투자자들이 피해를 본 것으로 나타났다. 통신망 이용이 불가능해지며 상품을 제때 거래하지 못해 발생한 손실이다. 주식을 거래하는 투자자뿐 아니라 가상화폐 매매자 역시 비슷한 문제를 겪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25일 오전 11시쯤 KT의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에서 장애가 발생했다. 정오쯤 대부분 인터넷 서비스가 정상화된 가운데 KT는 라우팅 오류(네트워크 장비 설정 오류)에 의한 장애라고 밝혔다. KT 가입자들은 인터넷 서비스 이용에 큰 불편을 겪었고 증권사 홈트레이딩 시스템(HTS), 모바일 트레이딩 시스템(MTS) 등의 접속에도 오류가 발생한 것으로 보고됐다.

증권사들은 “KT통신망 장애로 매체 접속이 지연되고 있다”는 내용의 공지를 올리며 시스템 접속 장애를 안내하고 나섰다. 미래에셋증권은 이날 오전 11시15분쯤 “전국적인 KT 통신망 장애로 KT 유·무선 통신, KT 통신망을 사용하는 관련 서비스가 원활하지 않다”면서 “KT 통신사와 관련 서비스를 이용하시는 고객은 서비스 이용에 참고해 주시기 바란다”고 밝혔다.

KB증권도 “현재 KT통신사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KT통신망 장애로 인해 ‘M-able’ 서비스 접속이 되지 않고 있다”면서 “KT통신망 정상화 시 다시 안내하겠다”고 했다. 이 외에 키움증권, NH투자증권, 대신증권 등도 매체 접속이 지연됐다고 공지했다.

KT 인터넷망이 25일 오전 11시 20분께부터 전국곳곳에서 장애를 겪고 있다. 사진은 이날 인터넷 연결이 끊어진 모바일과 PC화면. 연합뉴스

인터넷망이 복구되자 투자자들 사이에서 증권사 시스템에 접속하지 못해 “큰 손해를 봤다”는 주장이 나왔다. 전산 장애로 주식이나 채권, 선물, 파생상품 등 증권거래를 의지대로 하지 못해 손실액이 발생했다는 것이다. 인터넷망 마비로 지점 전화 주문마저 폭주해 KT 이용자들은 사실상 거래할 수 있는 플랫폼이 없었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투자자들의 증언을 종합하면 손실을 본 사례는 크게 두 가지로 압축된다. ①통신망 장애가 발생한 약 1시간 동안 주문이 접수·체결되지 않다가 통신망 복구 후 주문이 완료돼 손실금액이 확정됐거나 ②장애 시간 중 체결 가능한 가격 범위 내에서 주문했으나 체결되지 않은 경우다.

다만 KT 통신망 장애로 거래손실을 본 투자자들이 증권사나 금융감독원 민원을 통해 보상받기는 어려워 보인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KT 통신사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1시간가량 서비스 이용에 불편을 겪은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도 “일부 항의하는 고객들이 있었지만, 회사 디지털 전산망에는 문제가 없다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렸다”고 책임 소재를 분명히 했다. 증권사 전산망 이상이 아닌 전적으로 KT 서버 장애로 인한 해프닝이라는 설명이다. 한국거래소도 주식 시세 관련 전용망을 사용해 인터넷 연결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한편 국내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들의 일부 서비스도 1시간가량 차질을 빚은 것으로 확인됐다. 가상화폐 거래소 업비트와 빗썸도 KT 네트워크 장애로 인해 홈페이지 접속 등 일부 서비스 이용에 장애가 생겼다고 안내했다. 업비트는 이날 11시 40분쯤 “KT 네트워크를 사용하는 일부 서비스에 대해 지연 현상이 발생할 수 있으니 참고 부탁드린다”고 공지했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