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인터넷 마비에…LGU+ “타사보다 멈춤 드물다” 광고 논란

“불난 집에 부채질VS경쟁사 봐가면서 광고하나”

온라인 커뮤니티.

25일 오전 11시부터 KT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한 가운데 LG U+가 고객들에게 보낸 광고 문자가 화제가 되고 있다. KT가 통신망 장애 문제를 수습하지 못해 시민들이 큰 불편을 겪고 시점에 부적절한 광고라는 의견과 이익을 추구하는 기업이 때를 가리며 광고할 필요는 없다는 의견이 분분하다.

이날 온라인커뮤니티에는 한 누리꾼이 LG U+로부터 받은 광고 문자를 캡처해 올린 글이 인기를 끌었다. 해당 문자에는 ‘안녕하세요, 고객님 LG U+입니다. 올해 들어 더 빈번해진 SKT, KT 인터넷 통신 장애와 오늘 또 발생한 KT 인터넷 멈춤 현상으로 빈번한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는 내용이 담겼다.

이어 ‘저희 LG U+는 자사 광대역망을 활용해 인터넷 멈춤 현상이 타사에 비해 극히 드뭅니다. 이번 기회에 LG U+로 옮기셔서 사은품 혜택도 꼭 받아가라. 위약금 최대 지원, 상품권 최대 행사’ 등의 내용도 이어졌다.

해당 문자를 두고 누리꾼들은 ‘KT 통신망 장애로 전국이 불편을 겪는 와중에 이런 문자 보내는 것은 불난 집에 부채질하는 거다’, ‘좋은 일도 아니고 나쁜 일에 이런 문자를 보내는 건 아닌 것 같다’, ‘남의 불행을 자신의 배 채우기로 이용하는 거냐’ 등의 비판적인 의견을 보였다.

반면 일부 누리꾼들은 ‘시의적절한 너무 재밌는 광고다’, ‘이윤을 추구하는 기업이 경쟁자 상황 봐가면서 광고하는 게 더 이상하다’, ‘이참에 진지하게 통신사 바꾸는 것 고려했는데 필요한 광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오전부터 KT 인터넷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하자 KT 통신망을 이용하는 업체들의 서비스도 모두 멈췄다. KT 서비스를 이용하는 시민들은 전화, 문자메시지 서비스를 비롯해 인터넷 이용이 불가능했다. 많은 시민이 편의점, 카페, 식당을 찾았지만 카드 결제가 되지 않아 발걸음을 돌렸고 식당을 운영하는 일부 자영업자는 점심 영업을 중단했다.

KT는 “초기에는 트래픽 과부하가 발생해 디도스로 추정했으나 면밀히 확인한 결과 라우팅(네트워크 경로설정) 오류를 원인으로 파악했다”면서 “정부와 함께 더욱 구체적인 사안을 조사하겠다”고 했다.

나경연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