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수도권 2차 사전청약 개시 “내 집 마련 기대”

25일 서울 송파구 장지동에 마련된 사전청약 접수처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지금까지 집이 없었다. 청약 넣으니 내 집 마련에 대한 기대가 든다.”
다음 달 5일까지 수도권 공공택지와 3기 신도시 2차 사전청약 접수가 시작된 25일 서울 송파구 장지동에 마련된 사전청약 접수처는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오후 3시쯤 현장접수처를 찾은 이 모(55·여) 씨는 “인근 건물에 현수막들이 가득 붙어있는 것을 보고 청약해야겠다고 마음먹었다”며 “현장접수 나이는 아니지만, 인터넷 사용이 서투르다고 전화하니 예약 가능하다고 해 찾았다”며 미소를 지었다.
25일 서울 송파구 장지동에 마련된 사전청약 접수처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25일 서울 송파구 장지동에 마련된 사전청약 접수처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청약접수는 기본적으로 사전청약 전용 홈페이지에서 진행되며 이동식 앱 ‘LH 청약센터’에서도 신청받는다. 그 때문에 현장 접수는 비교적 한산한 모습이었다. 접수처 관계자도 “코로나 영향으로 현장 접수를 최소화해, 찾으시는 분들이 지난번에 비해 적은 편”이라고 설명했다. 인터넷 이용이 어려운 만 65세 이상 고령자와 장애인 등은 현장접수처에 사전 예약한 뒤 직접 방문해 청약 접수를 할 수 있다.
25일 서울 송파구 장지동에 마련된 사전청약 접수처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국토교통부와 한국토지주택공사(LH)에 따르면 이번 2차 사전청약 물량은 총 1만102호다. 지구별 물량은 ▲남양주 왕숙2 1412호 ▲성남 신촌 304호 ▲성남 낙생 884호 ▲성남 복정2 632호 ▲수원 당수 459호 ▲의정부 우정 950호 ▲군포 대야미 952호 ▲의왕 월암 825호 ▲부천 원종 374호 ▲인천 검단 1161호 ▲파주 운정3 2149호 등이다.
25일 서울 송파구 장지동에 마련된 사전청약 접수처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분양가는 남양주 왕숙2지구가 주택형에 따라 4억~5억 원대, 인천 검단이 3억~4억 원대, 파주 운정3이 3억~4억 원대다. 서울에 가까운 성남 신촌과 복정2지구 등은 5억~6억 원대의 상대적으로 높은 분양가를 보였다.

이한결 기자 alwayssa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