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남탕 불법촬영 SNS 유포’ 파문…경찰, 내사 착수

어른·아이 알몸 모자이크 없이 다 찍혔는데 SNS 유포
靑 국민청원 “아동성범죄, 악랄한 범죄”
유포 지목된 웹툰작가 “그런 사진 올린 적 없다” 해명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남성 목욕탕을 몰래 불법촬영하고 성인 남성과 미성년자의 알몸 등이 포함된 촬영물을 트위터에 유포한 사건에 대해 경찰이 입건 전 조사(내사)에 착수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25일 “해당 사건에 대해 인지하고 있으며 서울청에 내사를 검토하라고 지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게시글 작성자 및 사실관계를 특정하기 위한 것”이라며 “범죄 혐의점이 명확하게 확인된다면 정식 수사로 전환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해당 게시글이 비공개 계정에 올라온 까닭에 트위터에 대한 자료 협조 요청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관계자는 “비공개 계정이지만 트위터사도 아동 관련 불법촬영에 대해선 협조가 원활하다”며 “그 부분을 적시해 요청한다면 가입자 정보 등도 확인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트위터 이용자 A씨는 지난 19일 오후 10시쯤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아 웃겨. 나 남탕 구경할 수 있는데 발견함”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과 동영상을 올렸다.

온라인커뮤니티 캡처

사진에는 남탕을 엿볼 수 있는 장소가 찍혀 있었고 목욕을 하고 있는 남성, 어린아이의 알몸 동영상이 모자이크 없이 담겼다. A씨는 남성의 신체 특정 부위를 비하하는 용어를 쓰기도 했다.

A씨가 남탕 불법촬영 게시물을 올린 계정은 비공개 계정으로 A씨를 팔로우하는 팔로워들에게만 이 게시물을 공개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A씨가 올린 사진과 영상 캡처본은 이내 여러 온라인 커뮤니티와 소셜 미디어에 퍼져 논란이 됐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이에 지난 24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트위터에서 발생한 남탕 몰카 사건 강력한 처벌을 촉구합니다’라는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남탕을 무단으로 침입해 불법 촬영을 하고, 그것을 당당히 모두가 볼 수 있는 SNS에 게시한 범죄자를 처벌해달라”고 호소했다.

이어 “단순히 불법 촬영과 유포에만 문제가 있는게 아니라, 동영상의 재생화면에 보이는 사람들 중에는 어린아이의 모습이 있다”면서 “가해자는 불법으로 촬영한 영상을 게시하고 혐오적인 표현을 아무렇지 않게 사용했다”고 말했다. 또 “이는 아동성범죄이며, 인간이라면 벌여서는 안되는 악랄한 범죄다”라고 지적하며 관련 법 조항을 열거했다.

현재 해당 청원은 25일 4시 기준 약 9000명이 동의했다. 사전 동의 100명 이상 기준을 충족해 관리자가 검토 중인 상태다.

한편 누리꾼으로부터 해당 게시글을 올렸다고 지목된 한 웹툰 작가는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그런 사진을 올린 적이 없다”면서 “해당 트윗에 첨부된 모든 내용과 관련이 없고 작성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