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3 개발’ 안철수, KT 사태에 “사이버안보 먹통” 일침

안철수 “이런 수준이면 사이버 전쟁 백전백패”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5일 오후 전남 영광군 한빛원전 홍보관에서 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컴퓨터보안 전문가인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25일 KT 인터넷 장애 사태에 대해 “우리 사이버 안보의 먹통을 뜻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어디선가 생명과 안전, 그리고 심각한 경제적 손실이 발생했을 가능성이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오전 11시쯤부터 KT 유·무선 인터넷 서비스에 장애가 발생하면서 전국 곳곳에서 인터넷 검색, 통화, 문자메시지 전송, 증권거래, 신용카드 결제, 병원 업무 등에 차질이 빚어졌다.

안 대표는 “인터넷망은 전기처럼 항상 연결되고 작동돼야 한다. 잠시라도 불통이 되면 우리 몸의 실핏줄이나 대동맥이 막힌 것처럼 막대한 악영향을 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어 “국가기간망 중 반드시 유지돼야 하는 서비스는 관리 실수나 외부 공격을 받더라도 최소한의 연결성이라도 확보할 수 있도록 만반의 대비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안 대표는 “이런 수준이면 사이버 전쟁에서 백전백패할 것”이라며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낼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정부가 국가기간망에 대한 철저한 방비와 개선에 국가 차원 자원과 인력을 배치해 모든 국민이 안심하고 일상을 살 수 있도록 위험관리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안 대표는 컴퓨터 바이러스 백신 ‘V3’를 개발해 ‘컴퓨터 의사’로도 불린다.

안 대표는 이날 전남 영광군 홍농읍 한빛원자력본부를 찾아 “원자력 발전 없는 탄소중립은 허구”라며 정부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기도 했다. 안 대표는 “우리는 다른 나라와 전력선이 연결돼 있지 않아 자급자족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탄소중립을 위해서는 신재생에너지뿐만 아니라 원전이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