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휴보 아버지’ 오준호 교수, KAIST에 50억 기부

오준호(왼쪽) KAIST 명예교수와 이광형 KAIST 총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KAIST 제공

세계적인 로봇공학자이자 국내 최초 이족보행 휴머노이드 로봇 ‘휴보’를 만든 오준호(67) 한국과학기술원(KAIST) 기계공학과 명예교수가 KAIST에 50억원을 기부했다.

KAIST는 25일 오후 대전 본원에서 오 교수 등 ‘레인보우 로보틱스’ 관계자들, 이광형 KAIST 총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감사패 전달식을 개최했다.

오 교수는 연구와 창업을 같이 할 수 있도록 배려한 학교에 감사의 마음을 표하기 위해 회사 주식의 20%를 학교에 기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KAIST의 39번째 창업 교원인 오 교수는 지난 2011년 레인보우 로보틱스를 설립했다.

회사는 ‘DRC-휴보’를 개발한 이후 세계 재난 로봇 경진대회인 다르파(DARPA) 로보틱스 챌린지ʼ에 참가, 미국·일본 등 로봇 강국을 제치고 우승을 차지했다. 또 2018 평창올림픽의 성화 봉송 주자로 나서 세계에 이름을 알리기도 했다.

지속적인 연구 혁신과 기술 개발을 바탕으로 레인보우 로보틱스는 지난 2월 코스닥 시장에 입성할 수 있었다.

창업 당시 200만 원의 가치였던 400주의 주식은 상장 이후 무려 50억3900여만원으로 커져 KAIST의 발전기금이 됐다. 이는 KAIST 교내 창업기업의 발전기금 중 가장 큰 금액이다.

KAIST는 이 발전기금을 ‘오준호 기금ʼ으로 명명해 활용할 계획이다.

오준호 교수는 “대학에 지원된 연구비가 창업으로 이어지고, 다시 대학으로 환원되는 선순환 구조의 선례를 남겨 큰 보람을 느낀다”며 “이 기금이 KAIST의 발전에 조금이라도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유용하게 사용되길 바란다”고 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오 교수는 혁신적인 연구를 창업으로 연결해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것, 이를 통해 다시 사회적 가치를 만드는 ‘KAIST 신문화전략(QAIST)’의 정수를 보여주셨다”며 “후배 교수들과 학생들이 더 큰 꿈을 이룰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지난해 KAIST 기계공학과 교수직에서 은퇴한 오 교수는 현재 레인보우 로보틱스의 최고기술책임자(CTO)직을 맡고 있다.

인간형 이족보행 로봇 플랫폼·4족 로봇·협동로봇·천문 및 우주 관측용 핵심기구 개발 등 로봇 기능을 고도화하기 위한 연구·개발을 총괄하고 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