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보현, ‘마이 네임’으로 성장… “다양한 액션, 다 도전하고파”

사진=넷플릭스 제공

“이제 액션의 ‘시작’이라고 생각해요. ‘액션 마스터’라는 수식어가 붙을 수 있게 열심히 해보고 싶습니다.”

화제의 넷플릭스 드라마 ‘마이 네임’에서 마약수사대 베테랑 형사 ‘전필도’로 분한 배우 안보현(사진)이 25일 기자들과 화상 인터뷰를 갖고 액션 연기를 통해 배우로서 한걸음 성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안보현은 마수대 동료들, 여주인공 윤지우(한소희), 동천파와 액션 연기를 하는 과정에서 배운 점이 많았다고 했다. 혼자하는 연기뿐만 아니라 다른 배우, 스태프와 호흡을 맞추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 체감했다는 것이다.

인터뷰 전반에서 다양한 액션 장르에 대한 그의 열정이 돋보였다. 안보현은 “와이어 액션, 오토바이 추격 등 다양한 액션이 있는데 지금 접해본 건 악당들과 싸우는 것”이라며 “몸이 되는 한 다양한 액션 장르에 다 도전해보고 싶다”고 강조했다.

액션에 대한 열정에는 그가 학창시절 복싱선수로 활동한 점이 영향을 미쳤다. 운동 경력은 액션 연기에도 도움이 됐다. 그는 “운동을 했었기에 피치 못할 사고가 생길 수 있거나 부상의 위험이 있는 장면에서 반사신경을 발휘해 잘 피할 수 있었다”며 “운동신경 덕에 좋은 액션 연기를 보여주게 돼 뿌듯했다”고 말했다.


그는 마수대 형사역을 소화하기 위해 각종 느와르 영화를 참조하고 실제 형사의 자문도 받았다. 다부진 형사의 모습을 보여주려고 근육을 5㎏ 증량하기도 했다. 그러다 보니 전작 중 하나인 JTBC 드라마 ‘이태원 클라쓰’의 ‘장근원’과 동일인물인지 몰랐다는 반응이 많았다. 안보현은 “다른 인물로 봐줄 정도로 (극중 인물에) 이입해서 드라마를 봤다고 생각하니 기분이 좋다”며 만족감을 표했다.

사진=넷플릭스 제공

작품 속 전필도는 실제 안보현과 비슷한 부분이 많았다. 전필도는 마약 관련 범죄로 여동생을 잃고 힘든 시간을 보내며 혼자서 외롭게 살아온 인물이다. 안보현도 복싱 때문에 중학교 2학년 때부터 숙소 생활을 했다. 배우로 활동하기 위해 상경해서도 혼자 살았다. 안보현은 “작품을 할 때마다 공감대를 형성할 수 있는 부분을 찾으려 하는데 필도는 나와 많이 비슷한 것 같다”며 “연기하기 편했다기보다 이입하기 쉬웠다”고 했다.

‘마이 네임’의 인기는 그가 처음에 예상했던 것보다 훨씬 컸다. 안보현은 “장르물이다 보니 많은 분이 좋아할까 걱정도 했고, 생각보다 잔인해서 싫어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라 생각했는데 내 생각 이상으로 많은 분이 좋아해 줬다”며 기뻐했다. 처음 대본을 접했을 때 소감에 대해서는 “범죄 조직의 일원이 경찰로 잠입한다는 소재가 신선했다”며 “보통 느와르 장르는 주로 남자주인공이 액션을 했는데 여자주인공이 경찰이 돼서 액션을 펼치는 게 매력이 있었다”고 회상했다.

대중의 관심에 감사를 표하며 앞으로 더 다양한 캐릭터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하겠다는 포부도 전했다. 안보현은 “배우로서 자신도 높아졌고 부산국제영화제에도 참석할 수 있어 뿌듯했다”며 “차기작에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주기 위해 고민하겠다”고 밝혔다.

최예슬 기자 smar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