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도네시아서 전기차 활로 찾는 정의선…대통령 만나 “함께 성장하자”

인도네시아 조코 위도도 대통령이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과 함께 전기차 전시물을 둘러본 뒤 G80 전동화 모델 앞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제공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인도네시아를 방문해 인도네시아의 전기차 생태계 조성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현대차그룹은 아세안 최대 자동차 시장인 인도네시아를 아세안 전기차 시장 공략의 거점으로 점찍고 인도네시아에서의 존재감을 키워나가려 하고 있다.

정 회장은 25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정부가 주최한 ‘The Future EV ecosystem for Indonesia’ 행사에 참석해 현대차그룹의 미래 비전을 설명하고 인도네시아 정부와의 협력 방안 등을 밝혔다. 이번 행사는 인도네시아 정부의 미래 전기차 로드맵과 친환경 정책을 공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정 회장은 “현대차그룹은 인도네시아 전기차 생태계를 활성화시키고 관련 산업이 새로운 미래 성장 동력이 될 수 있도록 충전 인프라 개발 및 폐배터리 활용 기술 분야에 적극 참여하고 협력하겠다”며 “현지 파트너사들과 협력, 기술 육성 지원 등 다양한 협력 프로그램과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인도네시아와 함께 성장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도네시아에서 전기차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강력한 의지를 표명한 것이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이 25일(현지시간) 자카르타 인터내셔널 엑스포 컨벤션 센터에서 열린 인도네시아 정부 주최 「The Future EV Ecosystem for Indonesia」 행사에 참석해 인도네시아 전기차 생태계 조성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현대차그룹 제공

행사에 참석한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은 본 행사 시작에 앞서 정 회장 등과 함께 아이오닉5와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을 비롯해 현대차그룹 초고속 충전기 ‘E-Pit’,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 등 전기차 관련 전시물을 둘러봤다. 이 과정에서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아이오닉5와 G80 전동화 모델에 올라타 보기도 하며 “이 전기차 가격은 얼마인가” “기술이 훌륭하다” 등의 말을 건네기도 했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현대차그룹을 비롯해 한국 기업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감사를 표했다. 루훗 판자이탄 해양투자조정부 장관은 “현대차 등 한국 기업은 인도네시아에서 전기차 산업 육성의 개척자로 참여하고 있다”며 내년 4분기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리는 ‘G20 정상회의’의 공식 VIP 차량으로 제네시스 G80 전동화 모델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이 이처럼 인도네시아에서의 전기차 분야 리더십 확보에 공을 들이는 데는 그럴만한 이유가 있다. 인도네시아가 아세안 최대 자동차 시장일뿐더러 정부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전동화를 추진하고, EV산업 육성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내비치고 있기 때문이다. 인도네시아 정부는 최근 2040년부터 전기 오토바이, 2050년부터 전기차에 한해서만 판매를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히며 친환경차 정책에 강력한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이 시장을 선점함으로써 친환경 선도 브랜드로서의 입지를 확고히 하고, 이를 토대로 아태지역 전기차 시장으로 공략 범위를 넓혀나간다는 계획이다.

현대자동차는 내년 초 본격 가동에 들어갈 인도네시아 현지 공장 가동을 위해 막바지 양산 준비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내년 1월부턴 내연기관차를, 3월엔 전기차 생산을 계획 중이다. 아울러 지난달 15일에는 LG에너지솔루션과의 배터리셀 합작공장 기공식을 진행했다. 이 공장에선 전기차 배터리 15만대분 이상에 달하는 배터리셀을 생산할 방침이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