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사퇴한 날…국민의힘 “경기도청서 내부 제보 쏟아질 것”


국민의힘이 25일 당 공식기구로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 의혹 국민검증특별위원회를 띄우며 총공세에 나섰다.

국민의힘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경기지사직을 사퇴한 날에 대장동 국민검증특위로 확대한 것은 의미심장하다.

일단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으로 이재명 후보를 몰아세우겠다는 의도를 갖고 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가 경기지사라는 ‘현직 프리미엄’을 내려놓은 만큼 경기도청 직원들로부터 많은 내부 제보를 확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대장동TF가 국감을 거치며 이 후보의 행정상 여러 가지 문제점들을 발굴해냈다”며 “좀 더 적극적으로 대선준비를 하기 위해 (대장동TF를) 국민검증특위로 확대 개편한다”고 밝혔다. 특위 위원장은 야당 대표 공격수로 꼽히는 김진태 전 의원이 맡는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의 도지사직 사퇴를 대장동 의혹 규명의 전환점으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대장동TF 소속의 한 의원은 “제게 제보를 줬던 경기도청 관계자들은 소위 ‘잘릴’ 각오까지 하고 제보한 것”이라며 “현직 지사가 두려워 제보하지 못했던 경기도청 직원들의 제보들이 봇물처럼 쏟아져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다른 의원은 “경기도청 조직이 이 후보의 그늘에서 벗어나면, 그동안 잘못됐던 것들을 바로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 관련 자료 확보도 보다 수월해질 거라고 보고 있다. 국민의힘은 국정감사 기간 동안 경기도청이 필요한 자료를 제출하지 않고 있다며 불만을 지속적으로 제기해 왔다. 이 후보가 수장으로 있기 때문에 자료를 제출하는 데 소극적이었다는 것이다.

한 국민의힘 의원은 “성남도시개발공사 설립 인허가 서류, 대장동 개발 사업 초기 작성된 문서 등 대장동 의혹과 관련된 결재 서류들을 다시 요청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도지사 사퇴와 함께 이 후보 측근들도 상당수 도청에서 나올 예정이기 때문에 추가 자료를 이전보다는 쉽게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국민의힘은 오는 27일 이 후보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죄로 고발할 예정이다. 위증죄 고발은 해당 상임위의 의결이 필요해 진행 여부를 검토 중이다.

‘대장동 1타 강사’를 자처하고 있는 원희룡 전 제주지사는 이 후보를 대검찰청에 고발하며 공세의 고삐를 쥐었다. 원 전 지사는 수사요구서와 함께 위증, 허위사실 공표, 배임 등 혐의를 적시한 고발장을 접수했다.

이가현 강보현 기자 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