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이런 일을 당하다니” 황무성 마지막 회식서 토로

성남도공 초대 사장 사퇴 종용 정황
“유동규, 2층 사장에게 얘기했다” 진술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이 지난 3일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받은 뒤 호송차를 타고 서울구치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황무성 초대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이 2015년 3월 공사를 떠나기 직전 간부들과의 식사 자리에서 “살면서 이런 일을 당해본 일이 없다” “세상이 이런 것이냐”고 복잡한 심경을 토로한 것으로 전해졌다. 황 전 사장은 2015년 2월 대장동 개발사업 공모 공고 직전 유한기 전 개발본부장으로부터 퇴진 종용을 받은 정황이 나온 상태다.

전현직 공사 관계자들은 토목 전문가라며 영입한 황 전 사장이 중요 사업을 앞두고 돌연 사임한 정확한 이유를 알지 못했다고 했다. 다만 유동규(구속기소) 전 기획본부장이 “‘2층 사장’에게 얘기를 했다. 황 전 사장이 나갈 테니 신경쓰지 말라”는 말을 공공연히 했다는 증언들이 있었다. ‘2층’은 성남시장 집무실을 뜻한다. 당시 성남시장이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황 전 사장 사임에 영향을 미쳤다는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25일 국민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황 전 사장은 2015년 2월 6일 유한기 전 개발본부장에게 사직 압박을 받은 뒤 사의를 표했고, 그 다음 달 공사를 떠나기 전 간부들과 마지막으로 식사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황 전 사장은 이 자리에서 “세상이 이렇게 돌아가는구나” “나는 살면서 이런 일을 당해본 적은 없었다”고 말했다고 한다. 당시 자리에 참석했던 한 공사 관계자는 “그에게 엄청나게 맺힌 게 있다는 것이 주변에 전해질 정도였다”고 말했다.

복수의 전현직 공사 관계자는 공사 사장의 퇴진을 말할 수 있는 주체는 성남시일 수밖에 없다고 했다. 이와 관련해 유동규 전 본부장이 “황 전 사장을 신경쓰지 말라”는 말을 2014년부터 하고 다녔다는 증언이 나왔다. 당시 공사 상황을 잘 아는 한 관계자는 “유동규 전 본부장이 ‘이미 시장에게 내락(內諾)을 받았다’며 황 전 사장이 그만둘 것이라고 말하는 것을 들었다”고 했다.

또다른 관계자는 녹취로 공개된 황 전 사장 사의 종용 장면에 대해 “부하 직원이 사장을 날리는 일이 어떻게 가능했겠느냐”고 반문했다. 이 관계자는 “공사가 성남시의 허락 없이 스스로 할 수 있는 일은 없다”며 “‘2층 오더’라는 말이 돌았다”고 했다. 앞서 유한기 본부장은 황 전 사장을 찾아가 사직을 종용하면서 “사장님이나 저나 무슨 ‘빽’이 있습니까? 유동규가 앉혀 놓은 것 아닙니까?”라고 말했다.

검경은 황 전 사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그가 대장동 개발사업을 앞두고 사직한 전후 상황을 조사했다. 법조계는 황 전 사장의 사임에 성남시 등 윗선의 구체적인 역할이 있었다면 직권남용 혐의에 해당할 소지가 있다고 본다.

다만 이 후보는 이 일에 관여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는 이날 경기지사직 사퇴 기자회견 뒤 기자들을 만나 “황 전 사장이 그만둔다고 했을 때 ‘왜 그만두지’하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국민일보는 유동규 전 본부장 측에 그가 ‘2층 사장’의 내락을 말했다는 주변 증언에 대한 반론을 구했으나, 유 전 본부장 측은 답하지 않았다.

조민아 정현수 기자 minaj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