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신인 조던이 1984년 신었던 농구화 경매…낙찰가는?

147만 2000달러(한화 약 17억원)에 낙찰
‘경기용 운동화’ 부문 최고가 신기록 세워

Bloomberg 홈페이지 캡쳐.

‘농구 황제’ 마이클 조던이 신었던 농구화가 경매에서 147만2000달러(약 17억원)에 낙찰됐다.

블룸버그와 AFP통신 등은 경매 회사 소더비가 24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조던이 신인 시절 착용했던 나이키 에어십 농구화에 대한 경매를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소더비는 “조던의 정규 시즌 경기용 ‘나이키 에어십 운동화’가 147만2000달러에 낙찰됐다”며 “경매에 나온 가장 가치 있는 운동화”라고 밝혔다. 이 농구화는 고가 카드 수집가라고 알려진 닉 피오렐라가 낙찰받았다.

시카고 불스에 지명된 조던은 미국프로농구(NBA) 데뷔 후 정규 시즌 5번째 경기였던 1984년 11월 1일 덴버 너기츠전에서 이 농구화를 신고 뛰었다. 조던은 경기가 끝난 뒤 그의 농구화를 덴버의 볼보이였던 토미 팀 루이스에게 선물했다. 소더비는 “이 운동화가 조던이 NBA 정규 시즌에 신었던 운동화 중 확인된 가장 오래된 농구화”이며 “루이스는 최근까지 이 신발을 소장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나이키는 조던의 데뷔 시즌인 1984년부터 조던과 전속계약을 맺고 운동화와 운동복을 제공했다. 또 그의 이름을 딴 브랜드를 출시해 운동화와 운동복 등을 판매했다. 1984년 당시 나이키가 조던에게 제공한 한정판 에어십 농구화의 뒤꿈치 부분에는 통상 ‘나이키 에어’ 혹은 ‘에어 조던’이라는 글자가 새겨져 있다. 하지만 24일 경매에 나온 농구화는 ‘에어’라고만 적혀있는 희귀 제품이라고 알려졌다.

소더비 측은 당초 ‘에어’라고 새겨진 조던의 농구화가 100만~150만 달러(한화 약 12억~18억원)에 팔릴 것으로 예측했다. 그러나 예상가를 호가하는 147만 2000달러(한화 약 17억원)로 팔리며 ‘경기용 운동화’ 부문 최고가 신기록을 세웠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