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동연 “尹 공감능력 부족, 李 비호감도 높아, 洪 김빠진 콜라”

“윤석열, 대기업 입사해 바로 CEO 되려해”
“대장동 사건 최종 책임자는 이재명”
“홍준표, 유효기간 남아있는지 모르겠어”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새로운 물결(가칭)'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3지대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여야 대권 주자를 향해 날을 세웠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겐 ‘개 사과’ 논란을 두고 “공감능력 부족”이라고 지적했고, 홍준표 의원을 향해선 “유효기간이 남아 있는지 모르겠다”며 ‘김빠진 콜라’라고 일축했다. 김 전 부총리는 야당 후보뿐만 아니라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에 대해서도 “비호감도가 높아 지지층에게만 호소한다”고 꼬집었다.

김 전 부총리는 25일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 자신을 윤 전 총장과 비교하면서 “저는 정치 창업을 시작한 스타트업, 조그마한 기업으로 이제 출발했고 그분(윤 전 총장)은 대기업에 바로 입사하셔서 CEO(최고경영책임자)가 되려고 하시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런데 대기업 가서 CEO가 되려는 분이 청약예금이 뭔지도 잘 모르는 것 같다”고 비판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 연합뉴스

김 전 부총리는 또 “(윤 전 총장이) 사과 얘기를 하는 것을 보면서 공감능력을 갖고 있지 못해서 희화화된다고 봤다”며 “심지어 국민을 조롱하는 것처럼 보인다면 아주 불행한 일이고 크게 잘못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좋은 정책을 만들고 집행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정책 성공을 위해 더 큰 것은 국민과의 소통과 이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홍준표 의원. 연합뉴스

김 전 부총리는 홍 의원을 향해선 “정치 연륜이 많으신 분이고 또 오랫동안 해오신 분”이라면서도 “아직까지 유효기간이 남아 있는지는 모르겠다. 김빠진 콜라가 될 수도 있겠다”고 비꼬았다. 그러면서 “홍 후보가 (다른 대권 주자보다) 오히려 도덕성이 더 뛰어나신 것처럼 보이는 것을 어떻게 봐야 할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 연합뉴스

그는 이 후보에 대해서는 “추진력도 강한 분이고 맷집이 좋은 것 같다”며 “얼마나 맷집이 강한지 대장동 사건에도 끄떡없는 맷집을 보여주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비호감도가 높기 때문에 결국 자기 지지층에 호소하는 전략”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부총리는 대장동 이슈에 대해 “이는 우리 사회의 가장 큰 문제점을 보여주는 아주 적나라한 사건”이라며 “만약에 이런 일이 벌어졌다면 단순한 인사 문제가 아니다. (이 후보가) 기획에서부터 모든 면에서 밝혀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 일(대장동 사건)의 최종 책임자는 기관장이다. 그 부분에 있어 오히려 전략을 달리해서 분명하게 밝히는 것이 국민 보기에도 신뢰와 믿음이 갈 것 같다”고 제언했다.

김 전 부총리는 전날 ‘오징어당’이라는 별칭을 가진 신당 ‘새로운 물결’ 창당을 선언했다. 그는 창당 발기인 대회에서 “정치판은 가장 전형적인 오징어 게임의 장이다. 대한민국 시장 가운데 가장 진입장벽이 높은 시장이 바로 정치시장”이라며 “이 정치의 벽을 허물기 위해, 정치의 판을 바꾸기 위해 ‘새로운 물결’을 창당한다. 이런 측면에서 별칭을 ‘오징어당’이라고 하셔도 좋다”고 포부를 밝혔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