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층 거사 이재명 “경기도 공직자가 자랑, 경기도 사랑한다”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 공직자여러분들이 저의 자랑이다. 경기도를 사랑한다”고 말했다.

이 지사는 25일 민주당 대선 후보로 본격적인 행보에 나서기 위해 경기도지사직을 내려놓았다.

이날 이 지사의 마지막 업무는 도청 내부 통신망을 통해 전 직원들에게 이러한 내용을 담은 편지 형식의 글이었다.

이 지사는 성남시장 시절부터 직원들과 소통할 때 자신을 낮추어 칭하는 닉네임 ‘2층 거사(숨어 살며 벼슬을 하지 않는 선비) 이재명’이라는 이름으로 보낸 글을 통해 “취임 후 2년이라는 기간 동안 재판으로 인해 도정에 100% 집중할 수 없는 상황 속에서도 여러분께서 최선을 다해주신 결과 경기도사에 유례 없는 도정 만족도 전국 1위를 달성할 수 있었다”며 “우리 모두가 총력을 다 해 이뤄낸 성과를 저 혼자 독차지하는 것 같아 늘 미안하게 생각했고, 여전히 미안한 마음”이라고 회고했다.

그러면서 이 지사는 “저는 참 복이 많은 사람이다. 여러분들과 같은 동료와 함께 일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도청 직원들을 한껏 치켜세우며 “그간 여러분께서 보여주신 도민에 대한 충성심과 열정을 잊지 않겠다. 그 믿음과 감동을 발판으로 더욱 힘을 내겠다”고 다짐했다.

도 관계자는 “이 지사는 평소 공직자를 가장 소중한 파트너로 생각하면서 다양한 방법으로 소통했다”며 “직원들과 이러한 편지형식으로도 많이 소통했다”고 전했다.

앞서 이 지사는 퇴임 기자회견에서도 “어려운 환경 속에서, 과중한 업무에 시달리면서 경기도정 만족도를 전국의 최우수, 1등으로 만들어주신 우리 사랑하는 경기도 공직자 여러분께도 다시 한번 깊은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여러분들 덕에 여기까지 왔다”며 머리를 깊게 숙여 인사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이재명’ 이번에는 ‘진인사대천명’
대선 예비후보 등록한 이재명 “주어진 소명 다할 것”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