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2차까지 다 맞았는데…배우 강예원 돌파감염



배우 강예원이 화이자 백신 2차 접종까지 완료했지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드라마 촬영 중 제작진의 권고로 검사해 발견된 ‘돌파감염’ 사례다.

강예원 소속사 제이와이드컴퍼니는 25일 “강예원이 21일 진행한 코로나 검사에서는 음성 판정을 받았으나 컨디션 난조로 23일 자발적으로 재검사받은 뒤 24일 확정 판정을 받았다”며 현재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강예원은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모두 조심하세요. 2차 접종까지 했는데도…”라는 글과 함께 백신 접종 완료 증명서를 올렸다. 그는 지난 8월 19일 2차 접종을 완료했다고 한다.

강예원은 JTBC 드라마 ‘한 사람만’ 촬영 중 제작진의 권고에 따라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이에 확진됐다. 강예원 주변인도 코로나19 검사를 받았지만 모두 음성이 나왔다. 드라마 촬영 일정은 다른 사람과 겹치지 않아 확산 피해는 없는 것으로 전해진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