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은 세계왕” 오겜 배우, 과거 계산 갑질 [영상]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 출연한 미국 뉴욕 출신 배우 제프리 지울리아노(68)가 과거 태국에서 갑질한 영상이 최근 다시 퍼지고 있다.

24일(현지시간) 미국 매체 넥스트샤크 등은 최근 여러 커뮤니티에서 ‘오징어 게임’의 ‘VIP’ 역 중 1명을 연기한 배우 지울리아노가 2017년 8월 태국의 한 슈퍼마켓에서 다른 고객을 밀치고 막말을 하는 등 이른바 계산 시비 갑질 사건을 보도했다.

당시 영국 데일리메일은 익명의 프랑스인이 제보한 영상을 공개한 바 있다. 영상에서 지울리아노는 태국 파타야의 한 슈퍼마켓에서 계산대에 줄을 서 있는 앞사람을 제치고 새치기를 하는 모습이 담겼다. 주변 사람들이 항의하자 그는 그들에게 “나는 미국인이고 내가 원하는 걸 한다. 우리가 세계의 왕이다”라며 욕설을 했다. 이어 “우리는 프로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수준이 됐다”며 인종차별적 발언도 했다. 그는 자신의 모습을 카메라에 담는 이에게 “그 카메라로 날 겁줄 수 없다. 나는 배우다”라며 “남의 일에 간섭하지 말라”고 한 뒤 현장을 떠났다.

제보자는 데일리메일에 지울리아노가 다른 계산대가 비어 있었음에도 새치기를 했다고 전했다. 또한 물건이 적은 사람들이 계산하는 곳이었지만, 지울리아노는 스무개가 넘는 물건을 내던지듯 놓고 계산해갔다고 설명했다.



당시 현장에는 지울리아노의 아내와 자녀가 있었던 것으로 제보자는 기억했다. 그는 “지울리아노의 아내는 친절해 보였고 남편의 행동에 부끄러워하는 것 같았다”며 “할리우드 배우와 유명 인사들이 정신이 나간 것 같다. 하고 싶은 것은 무엇이든 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치를 떨었다.

지울리아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태국 여성을 희롱하는 영상을 올린 적도 있다고 넥스트샤크는 덧붙였다.


지울리아노는 ‘오징어 게임’에서 ‘VIP’ 역 중 유일하게 얼굴이 공개되는 역할을 맡았다.
(일부 포털사이트에서 영상이 재생되지 않습니다. 국민일보 홈페이지에서 영상을 확인할 수 있습니다.)

via GIPHY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