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팔아 돈 좀 나눠” 말에… 매형 살해한 60대

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부모에게 물려받은 재산을 나누라는 취지의 말을 한 매형을 흉기로 살해하고 친누나를 다치게 한 60대가 상고를 취하하면서 징역형이 확정됐다.

26일 지역 법조계에 따르면 대전고법 제1형사부(재판장 백승엽)는 지난달 17일 살인, 살인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69)에게 1심과 같은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이후 A씨가 항소심 판결에 불복하면서 대전고법에 상고장을 제출했지만 지난 6일 상고 취하서를 제출하면서 형이 확정됐다.

A씨는 추석 연휴였던 지난해 9월 30일 충남 아산시 인주면 자신의 아파트에 추석 연휴를 맞아 찾아온 친누나 B씨(71) 부부와 술을 마시다 매형 C씨(62)를 흉기로 찔러 숨지게 한 혐의다.

누나까지 살해하려고 했으나 미수에 그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A씨는 별세한 모친의 유산과 돈을 모아 산 18평짜리 아파트에 거주 중이었다. C씨가 “아파트를 팔아 내 용돈도 좀 주고 누나도 나눠 줘라”라고 말했고, A씨는 화를 내며 범행을 저질렀다.

1심 재판부는 “매형을 살해하고도 친누나도 살해하려는 극단적인 행동을 취한 것은 참작할 여지가 없다”라며 징역 18년을 선고했다. 검찰과 A씨는 모두 항소를 제기했지만, 항소심 재판부도 같은 판결을 내렸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