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허용량 2배 넘는’ 가짜 비아그라…1만6500알 팔렸다

압수된 가짜 비아그라. 서울시 제공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인터넷쇼핑몰과 성인용품 판매점 등에서 유통하고 판매한 업자들이 적발됐다.

서울시 민생사법경찰단은 26일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유통·판매한 업자 7명을 약사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이 중 4명은 검찰에 넘겼다”고 밝혔다.

이들이 판매한 가짜 비아그라는 현재까지 밝혀진 양만 해도 30정들이 550통, 약 1만6500정이다. 판매 시가로 3000만원 상당이다.

압수된 부정의약품은 모두 16종류 2만4832개로 판매 시가 1억5000만원에 이른다.

이들은 중국산 가짜 발기부전 치료제를 30정들이 한 통을 2만원에 사들여 성인용품점에 5만원에 팔거나 낱개로 한 정당 2000~4000원에 판매한 것으로 드러났다. 의사 처방전이 있어야 살 수 있는 정품 비아그라는 약국에서 한 정당 1만3000원~1만5000원에 판매된다.

적발된 가짜 비아그라 중에는 발기부전 치료제 주성분인 실데나필이 최대 허용량의 2배 이상 검출된 제품도 있었다. 과다 복용 시 심각한 부작용이 발생할 우려가 있지만, 가짜 약품의 경우 피해 보상을 받을 수 없어 주의가 요망된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