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제주·경주·여수… 코로나19 시대 ‘워케이션’ 선호 도시

관광공사, 빅데이터 활용 워케이션 흐름 진단 분석 보고서 발표






코로나19 여파로 일과 휴가를 겸하는 ‘워케이션(Work+Vacation)’이 최근 새롭게 성장세를 타고 있다.

한국관광공사는 소셜, 통신, 지출 등 빅데이터를 활용해 워케이션 흐름을 진단하고, 사업 기회를 조기에 발굴하기 위한 시사점을 제공하고자 분석 보고서 ‘빅데이터 기반 신규 관광트렌드 및 사업발굴-워케이션 후보지 발굴과 경쟁력 분석을 중심으로’를 26일 발표했다.

보고서는 관광공사 한국관광데이터랩(datalab.visitkorea.or.kr) ‘한국관광데이터랩 소개→관광라이브러리→뉴스레터/발간보고서/이슈리포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코로나19의 등장은 노동환경과 일하는 방식을 변화시켰다. 2021년 발표된 재택근무와 원격근무에 대한 글로벌 설문조사 결과, 원격근무 경험률은 코로나19 이전엔 15%에 그쳤던 데 반해 이후엔 74%로 59%포인트 증가했다. 또한 고용노동부 조사에 따르면 2020년 기준 한국 기업의 약 50%가 재택근무를 운영하고 있고 코로나19 종식 이후 재택근무 운영을 희망하는 기업은 약 52%로 나타나 한국도 코로나19로 인해 일하는 방식의 변화가 본격화된 것으로 분석됐다.

이런 변화 속에서 워케이션에 대한 관심이 전 세계적으로 높아지고 있고, 코로나19 세계적 유행 이후에도 지속적으로 확산될 것이라는 전망은 소비자행동이 실시간으로 남겨지는 소셜빅데이터를 통해서도 나타나고 있다. 2020~2021년 구글과 네이버 트렌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20년 워케이션의 소셜 버즈량은 전년대비 200% 늘었고, 한국에서는 2020년 7월 버즈량이 전월보다 100% 증가했다. 또한 관광공사 및 지방자치단체의 워케이션 상품 개발이 본격화된 올해엔 전년대비 300% 증가했다. 아울러 워케이션에 대해 소셜빅데이터 기반 시계열 예측분석을 실시한 결과, 국내·외 모두 성장주기상 현재 도입기에 있으며, 향후 5년간 사업 성장 가능성이 높을 것으로 전망됐다.

문헌 및 소셜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사람들이 ‘워케이션’을 떠나려고 할 때 많이 고려하는 요소를 도출하고 소셜빅데이터 언급량 측정 등을 통해 그 가중치를 파악해 본 결과, 워케이션의 7가지 주요 속성으로 ‘숙박유형(30%)’ ‘장소유형(30%)’ ‘퇴근 후 콘텐츠(15%)’ ‘식음 및 부대시설(14%)’ ‘접근성(6%)’ ‘IT기술(4%)’ ‘비대면(2%)’ 7개가 도출됐다.

이 같은 7개 주요 속성을 기반으로 지역별 ‘성장가능성’을 측정하고, 소설 버즈량을 기반으로 소비자 ‘선호도’를 분석한 결과, 성장가능성과 선호도가 모두 높은 지역으로 ‘제주시’ ‘경주시’ ‘여수시’ ‘강릉시’ ‘춘천시’ ‘부산 해운대구’ ‘속초시’ ‘제천시’ 등이 도출됐고, 소비자에게 아직 많이 알려지지 않은 곳으로서 성장가능성이 높은 지역은 ‘보령시’ ‘아산시’ ‘신안군’ 등이었다.

워케이션 성장 가능 후보 지역 중 강릉시, 해운대구, 속초시 등 3개 지역에 대한 경쟁력을 시범 분석한 결과, 3개 지역 모두 접근성이 우수하고 자연친화적이며 감성레저를 즐길 수 있다는 공통점이 있었고, 농촌·전통체험형(강릉시), 도심형(해운대구), 휴양형(속초시) 등 워케이션 유형별 특징이 발견됐다.

남호철 여행선임기자 hcna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