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류세 20% 한시 인하…휘발유 ℓ당 164원 떨어진다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2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물가대책 관련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물가 안정을 위해 유류세를 20% 한시적으로 인하하고 액화천연가스(LNG)에 대한 할당 관세도 인하하기로 했다.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2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물가 대책 관련 당정협의회를 마치고 “최근 국제 유가 및 국내 휘발유 가격 급등에 대응해 휘발유, LPG, 부탄 유류세를 20% 한시적으로 인하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이렇게 되면 휘발유는 ℓ당 164원, 경유 116원, LPG부탄은 40원씩 내려간다.


6개월간 유류세 부담 경감 규모는 총 2조5000억원으로, 휘발유 차량을 하루 40㎞ 운행할 경우 월 2만원을 아낄 수 있을 것으로 정부는 전망했다.



같은 기간 액화천연가스(LNG)에 대한 할당 관세율은 현재 2%에서 0%로 내리기로 했다. 이를 통해 가스요금 인상 부담을 완화하고 상업용 LNG 기업들의 부담도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

정부는 유류세 인하 직후 즉각 인하 효과가 나타날 수 있도록 관계부처 및 소비자단체 합동 감시 체계를 가동할 방침이다.

또 가스요금을 비롯한 공공요금은 연말까지 동결을 원칙으로 관리하기로 했다.

민주당 박완주 정책위의장은 “정부 검토안은 이전 역대 최대였던 15%(인하)였고 그에 준한 물가 대책을 세웠는데 오늘 아침 당정협의 과정에서 당의 20%(인하안)를 정부에서 수용했다”고 전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소비쿠폰 재개에, 유류세 인하…11월 소비 좀 나아질까
치솟는 물가에 유류세 ‘역대 최대’ 20% 인하…휘발유 ℓ당 164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